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2.9℃
  • 박무대전 22.9℃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7℃
  • 박무광주 24.3℃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3.3℃
  • 박무제주 26.7℃
  • 구름많음강화 20.8℃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식약처, 방사능 검출 반송 이력 일본산 수입식품에 안전 검사 2배 강화

기존 '제조일자별 1kg, 시험검사 1회 실시' → '제조일자별 1kg씩 2회 채취, 시험검사 2회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오는 23일부터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된 이력이 있는 수입식품에 대해서는 안전 검사 건수를 2배로 늘리는 등 검사를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최근 5년간 검사실적 등을 분석해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된 품목에 대해서는 수거량을 2배로 늘려 기존 '제조일자별 1kg, 시험검사 1회 실시'에서 '제조일자별 1kg씩 2회 채취, 시험검사 2회 실시'로 강화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그 외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는 매 수입 건마다 방사능(세슘, 요오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 결과 방사능이 극미량(1Bq/㎏)이라도 검출되면, 추가로 플루토늄 등 17개 기타 핵종 검사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으며 제출하지 않을 경우 모두 반송조치하고 있다.

 

검사강화 대상품목은 일본산 17개 품목으로 ▲가공식품 10품목 고형차, 침출차, 기타가공품, 당류가공품, 기타 수산물가공품, 음료베이스, 초콜릿가공품, 인스턴트커피, 볶은커피, 천연향신료 ▲농산물 3품목 소두구, 블루베리, 커피 ▲식품첨가물 2품목 혼합제제, 면류첨가알칼리제 ▲건강기능식품(2품목) 아연, 빌베리추출물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영일 의원, “농기계 70% 이상이 일본산, 정부 적극적 지원 필요”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5당이 함께 구성한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 제2차 회의가 지난 14일 열렸다. 협의회는 이날 2시간 가량 회의를 진행했고, 일본 수출 규제로 위협받고 있는 소재‧부품 산업에 2조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협의회 회의에 참석한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은 “농어촌에서 사용하는 콤바인, 이양기와 같은 농기계의 70% 이상이 일본산”이라며 “현재 일본의 수출규제 정책으로 인해 부품이 고장이 날 경우 부품을 조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많은 농민들이 직접 타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영일 의원은 이어 “아무도 농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언급하지 않아 직접 나섰다”면서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애꿎은 농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협의회 뿐만 아니라 윤영일 의원은 계속해 농어민의 목소리 대변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7월24일 지역구 사무실에서 만난 윤영일 의원은 농산물 값 폭락에 대해 열변을 토하기도 했다. 당시 윤영일 의원은 “농산물 가격이 폭락해서 농민들이 광화문광장까지 올라와 대책마련을 촉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