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9 (목)

  • 흐림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28.7℃
  • 천둥번개서울 20.3℃
  • 흐림대전 26.5℃
  • 박무대구 25.0℃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3.7℃
  • 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사회


보호관찰 중이던 청소년 집에서 사제 '파이프 폭탄' 발견

주거지 방문지도 중이던 보호관찰관이 화학 물질 냄새 맡아

 

보호관찰 중이던 청소년의 집에서 사제폭탄이 발견됐다고 법무부가 29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상주보호관찰소 보호관찰관 선모씨는 보호관찰 중이던 고등학교 3학년 A군(19)에 대한 주거지 방문지도 중 A군의 방에서 화약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주변을 자세히 살펴본 결과, 황산, 질산 등 각종 화학물을 발견했다.

 

상주보호관찰소는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기관과 공조를 통해 A군의 집에서 사제 파이프 폭탄 1개와 18종의 불법 화학물질을 찾아낸 후 A군을 경찰에 인계했다.

 

A군은 폭발물 제조 관련 유튜브를 시청하다가 직접 폭발물을 만들어 보기로 마음먹고, 인터넷을 통해 화학약품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던 중이었으며, 과거에도 자해를 시도하거나 수면제를 과다 복용하는 등 심리․정신적 상태가 불안정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자칫 폭발 사고로 이어졌을 경우 무고한 시민이 큰 화를 입을 뻔했다"며 "A군처럼 우울증이나 충동조절장애 등 정신질환을 가진 보호관찰 청소년에 대하여 정기적인 복약지도 및 교사, 의료기관 등 다양한 사회적 지지망을 활용해 정신질환이 악화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중단한 청소년에 대해서는 약제비 및 외래진료비 등을 지원하는 소년 치료명령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기재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관련 예산 확대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보호관찰 중이던 청소년 집에서 사제 '파이프 폭탄' 발견
보호관찰 중이던 청소년의 집에서 사제폭탄이 발견됐다고 법무부가 29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상주보호관찰소 보호관찰관 선모씨는 보호관찰 중이던 고등학교 3학년A군(19)에 대한주거지 방문지도 중A군의 방에서 화약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주변을 자세히 살펴본 결과, 황산, 질산 등 각종 화학물을 발견했다. 상주보호관찰소는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기관과 공조를 통해 A군의 집에서 사제 파이프 폭탄 1개와 18종의 불법 화학물질을 찾아낸 후 A군을 경찰에 인계했다. A군은 폭발물 제조 관련 유튜브를 시청하다가 직접 폭발물을 만들어 보기로 마음먹고, 인터넷을 통해 화학약품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던 중이었으며, 과거에도 자해를 시도하거나 수면제를 과다 복용하는 등 심리․정신적 상태가 불안정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자칫 폭발 사고로 이어졌을 경우 무고한 시민이 큰 화를 입을 뻔했다"며 "A군처럼 우울증이나 충동조절장애 등 정신질환을 가진 보호관찰 청소년에 대하여 정기적인 복약지도 및 교사, 의료기관 등 다양한 사회적 지지망을 활용해 정신질환이 악화되지 않도록 관리를 강화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