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5.2℃
  • 박무서울 7.7℃
  • 박무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0.7℃
  • 맑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9.2℃
  • 맑음제주 12.9℃
  • 흐림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9.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사회


식약처 "강아지 구충제로 암 치료? 사람에 안전성·유효성 전혀 입증 안돼"

"절대 복용하면 안돼…특히 말기 암 환자에 부작용 발생 우려"

 

최근 일부 SNS와 언론에서 강아지 구충제로 말기 암을 완치한다는 내용이 확산되자 보건당국이 "절대 복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강아지 구충제가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의 유튜브 확산되고 있다"며 "현재까지 환자 대상의 연구결과는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라고 했다.

 

이어 "유튜브에서 밝히고 있는 논문 내용은 인체가 아닌 세포 대상의 실험 연구"라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며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했다.

 

특히 식약처는 "말기 암 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며 "항암제와 같은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엄격히 관리되는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증명하여야 식약처에서 허가하고 있다"고 했다.

 

식약처는 "항암제로 허가를 받지 않은 '펜벤다졸'을 암 환자는 절대로 복용하지 말고, 의약품을 복용하기 전에 반드시 의사와 약사 등과 상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