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7.4℃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4.7℃
  • 맑음광주 17.4℃
  • 구름조금부산 15.5℃
  • 맑음고창 14.4℃
  • 구름많음제주 18.6℃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5.2℃
  • 구름많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강화도에서 두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

전날에 이어 하루 만에 의심 신고

 

인천 강화군에서 전날에 이어 하루 만에 또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중점관리지역 내에 위치한 인천 강화군 불은면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 1건이 접수되었다고 밝혔다.

 

농십품부는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전화 예찰 중 농장주가 모돈 2두 폐사, 1두 유산 등 이상 증상을 신고했다.

 

해당 농장은 모돈 80두를 포함한 돼지  키우고 있으며, 앞서 확진된 파주 적성면 소재 농장과 6.6㎞, 강화 송해면 농장과 8.3㎞ 떨어져 있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 2명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의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다.

 

앞서 인천 강화군에서 전날 아프리카돼지열병 혈청검사 도중 한 농가에서 의심 사례가 신고됐으며,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만일 25일 신고 사례가 확진으로 결론 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병 건수는 총 6건으로 늘어나게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