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8℃
  • 구름조금부산 0.3℃
  • 흐림고창 -4.3℃
  • 맑음제주 2.4℃
  • 구름많음강화 -3.5℃
  • 맑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사회


연천군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확진 아프리카돼지열병 총 11건으로 늘어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견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1일 전날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멧돼지 폐사체는 20일 오전 11시 20분경 군부대원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발견해 연천군으로 신고했다.

 

연천군에서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같은 날 오후 분석에 들어가 21일 새벽 3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했다. 현재까지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11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15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의 폐사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과는 약 4.8km 떨어졌고, 같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됐다"라며 "이번 검출로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기존에 정한 집중사냥지역과 위험지역이 일부 변경되기 때문에 신속하게 추가적인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