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7.6℃
  • 흐림강릉 8.0℃
  • 흐림서울 7.6℃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8℃
  • 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8.0℃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7.2℃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보


경기도, 일본어 투·한자어 등 국적없는 공공언어 114개 퇴출

경기도가 ‘국어문화진흥사업’의 일환으로 개선대상 공공언어 114개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공공언어란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사회의 구성원이 보고 듣고 읽는 것을 전제로 사용하는 공공성을 띤 언어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이번에 개선대상으로 선정한 공공언어는 일본어 투, 어려운 한자어, 외국어·외래어, 차별적 용어 등 4개 분야로, 경기도 홈페이지에 도 공무원들이 작성해 올린 각종 보도자료, 공문서, 정책용어 등을 모두 분석해 선정했다.

 

도는 선정된 개선 대상 언어를 ‘적극’과 ‘권고’로 구분하고, 반드시 개선이 필요한 적극개선 대상 65개는 2020년 새해부터 각종 공문서와 자치법규 등에 순화된 대체어를 사용토록 하고 공공기관과 시군에도 이를 권고할 계획이다.

 

경기도가 발표한 개선대상과 순화된 대체어는 금회→이번, 착수→시작, 명기→기록, 별첨→붙임, 익일→다음날, 미팅→모임/회의, 바이어→구매자/수입상, 선진지 견학→우수사례지 견학, 미혼모→비혼모, 미망인→고 아무개(씨)의 부인 등 특별한 논란 없이 수용가능성이 큰 용어들이다.

 

선정된 순화대상과 대체어는 경기도 공무원 업무수첩에 수록되며, 2020년 도 자치법규 전수분석을 통한 개정대상에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장영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에 선정한 개선대상 이외에도 많은 순화 대상용어를 발굴했으나 이미 법령 등에 쓰이고 있는 경우가 많아 한계가 있었다”며 “공무원들이 솔선해서 쉽고 바른 언어사용을 통해 국민과의 바람직한 소통 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이 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국내에 네 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오늘 위기평가회의(질병관리본부)를 거쳐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박 장관 주재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수습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방역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파견 인력 배치와 일일영상회의 개최 및 실시간 상황 공유를 통해 방역조치를 적극 지원한다. 수습본부는 아울러 1차 회의에서 국내 검역역량 강화, 지역사회 의료기관 대응역량 제고를 통해 환자 유입차단, 의심환자 조기 발견과 접촉자 관리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보건복지부 소속 직원과 국방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등의 인력 약 250여 명을 지원받아 검역현장에 28일부터 배치하기로 했다. 또 시군구별 보건소 및 지방의료원 등에 선별 진료소를 지정하고, 의심환자 발견 시 의료기관의 대응조치를 적극 홍보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