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0.6℃
  • 맑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보


채용 시 근로조건 공개...인담자 70% “긍정적”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이 채용 시 근로조건 공개 의무화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308명을 대상으로 ‘채용공고 내 근로조건 공개 여부’를 조사해 1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69.8%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들에게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근로조건에 동의하는 사람만 지원할 것 같아서(57.2%)’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최종 합격 후 생기는 입사 포기자를 줄일 수 있어서(24.7%)’, ‘허수 지원자가 줄어 채용 업무의 번거로움을 덜 수 있어서(13.5%)’, ‘근로조건 공개로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가 생길 것 같아서(4.7%)’ 순이었다.

 

반대로 ‘채용공고 시 근로조건 공개를 의무화하는 것에 부정적으로 생각한다(30.2%)’고 밝힌 이들은 ‘근로조건이 좋은(높은 급여 등) 기업에만 지원자가 몰릴 것 같아서(55.9%)’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근로조건은 최종 합격자에게만 공개하면 될 것 같아서’ 22.6%, ‘우리 회사 근로조건이 외부에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 10.8%, ‘회사 방침상 비공개라서’ 9.7%였다.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은 ‘채용공고에 급여와 근로시간을 둘 다 공개한다(53.9%)’고 답했고 ‘근로시간을 공개한다’ 33.8%, ‘상황에 따라 다르다’ 10.1%, ‘급여를 공개한다’ 2%, ‘둘 다 비공개한다’ 0.3%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은 채용공고 근로조건 공개 의무화에 따라 구직자의 입사 선호도가 어떻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할까.

 

응답자 54.6.%는 ‘비슷하다’라고 답했으나 ‘입사 선호도가 상승한다’는 의견이 26.6%였고, ‘입사 선호도가 하락한다’는 답변은 18.8%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시장 공급체계로 전환
오는 12일부터 약국에서 1인당 살 수 있던 마스크 수량을 제한한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공적마스크를 시장 공급체계로 전환한다"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시장기능을 통한 보건용 마스크 수급체계 구축을 위해 7월 11일 자로 공적공급제도를 종료한다"라며 "7월 12일부터는 약국, 마트,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기존대로 시장을 통해 공급되며, 식약처는 신속허가, 판로개척 지원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생산과 공급을 유도하기로 했다. 다만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현행 공적공급체계를 유지하고, 수술용 마스크의 공적출고 비율을 60%에서 80%로 상향 조정한다. 식약처는 또 보건용 마스크의 수출허용량을 당일 생산량의 30%에서 월별총량제로 개선한다. 현재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30%까지 수출할 수 있으나, 앞으로는 업체별 생산 규모와 수급상황을 고려해 월간 수출허용량을 정하는 대신 전체 수출총량은 국내 보건용 마스크 월평균 생산량의 50%를 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수술용 마스크와 비말차단용 마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