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8.9℃
  • 흐림강릉 7.6℃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0.1℃
  • 맑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2.6℃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3.4℃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9.5℃
  • 구름조금금산 8.5℃
  • 맑음강진군 10.5℃
  • 흐림경주시 8.9℃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사회


인담자 64% “퇴근 후 카톡 지시도 직장 내 괴롭힘”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 이상이 퇴근 후 잦은 카톡 지시도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40명을 대상으로 ‘카톡 업무 지시’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퇴근 후 잦은 카톡 지시가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의견이 63.6%로 나왔다. ‘아니다’라는 답변은 36.4%였다.

 

업무 시간 외 업무 관련 지시 등 연락을 금지하는 연결되지 않을 권리에 대한 찬반 의견을 물었다. 응답자의 65.2%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반대한다’는 34.8%로 나타났다.

 

‘연결되지 않을 권리가 보장될 경우 귀사에도 문제없이 적용 가능하다고 생각하나’라는 물음에 응답자 10명 중 3명이 ‘그렇다(29.3%)’라고 답했다. ‘전혀 그렇지 않다’ 28.9%, ‘매우 그렇다’ 23.6%, ‘그렇지 않다’ 18.2%였다.

 

‘퇴근 후 카카오톡으로 업무 지시를 받거나 업무를 지시해본 경험이 있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는 말에 ‘업무 지시를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이 63.7%로 가장 많았다 ‘업무 지시를 한 적이 있다’ 31.9%, ‘둘 다 없다’ 4.4%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직원들과의 주된 업무 교류 방법은 무엇일까. ‘카카오톡(27.1%)’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고 ‘대면(20.6%)’, ‘이메일(19.4%)’, ‘전화(16.4%)’, ‘사내 메신저(10.1%)’, ‘문자메시지(6.6%)’ 순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코로나19 사태 속 무허가 손소독제 155만개 불법 제조·유통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무허가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하고 살균소독제를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업체 등 총 7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7일 밝혔다. 이들 업체가 불법으로 제조·유통한 물량은 총 155만개, 시가 11억 상당이었다. 조사결과 무허가 의약외품을 제조한 A업체 등 총 5개 업체는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손소독제 원재료를 제공받아 불법으로 제조한 손소독제 138만개를 중국, 홍콩 등에 수출하거나 시중에 유통시켰다. 또 식품첨가물을 제조하는 B업체 등 2개 업체는 식기·도마에 사용하는 살균소독제를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거나 신체조직의 기능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17만개를 시중에 판매했다. 식약처는 무허가 업체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착수하고, 식품첨가물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회수·폐기 조치 등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소독제 불법 제조·유통 행위를 근절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