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8.9℃
  • 흐림강릉 7.6℃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0.1℃
  • 맑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2.6℃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3.4℃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9.5℃
  • 구름조금금산 8.5℃
  • 맑음강진군 10.5℃
  • 흐림경주시 8.9℃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10명 중 9명 “코로나 이후 건강 관심 크게 늘어”

 

직장인 5명 중 3명이 ‘건강에 대한 관심과 염려가 많다’며 건강염려증을 시사했다. 특히 직장인 92.7%는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태도가 변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최근 알바몬과 함께 2040 직장인 2,42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건강관리’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절반을 훌쩍 넘는 57.3%의 직장인들이 ‘평소 건강에 대한 관심과 염려가 많은 편’이라고 답했다. 2015년 12월 직장인 2,53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설문조사 당시 47.0%가 ‘관심과 염려가 많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10%포인트 이상 크게 올랐다. 반면 건강에 대한 자신감으로 관심을 두지 않는다는 응답은 줄었다. ‘건강하다고 믿기 때문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응답이 2015년 44.9%에서 36.0%로 8.9%가 낮아졌다. ‘건강 자체에 관심이 없는 편’이라는 응답은 6.7%에 그쳤다.

 

연령별로 건강에 가장 관심이 많은 응답군은 30대 직장인으로 62.5%가 ‘건강에 대한 관심과 염려가 많다’고 답했다. 또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가장 크게 증가한 그룹은 20대 직장인이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2015년 당시 ‘건강에 관심이 많다’고 답한 20대 직장인의 비중은 40.0%에 불과했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54.2%로 14% 포인트 이상 올랐다.

 

실제로 직장인 대다수는 코로나19 이후 건강을 대하는 태도가 변했다고 응답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연령을 불문, 전체 응답자의 92.7%가 ‘코로나19 이후 건강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다’고 답했다. 특히 ‘건강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건강 자체에 관심이 없다’ 등 건강에 무관심하다고 답한 1,033명의 직장인 중에서도 무려 86.0%가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태도가 달라졌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변했을까? 직장인들이 꼽은 코로나19 이후 태도 변화(*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1위는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및 생활환경 위생에 신경을 많이 쓴다(88.5%)’가 차지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잔기침을 하는 등의 타인의 위생에도 예민하게 된다’는 응답도 65.4%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이어 ‘외부 활동을 삼가고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게 됐다(47.5%)’, ‘내 건강뿐 아니라 가족, 동료 등 지인들의 건강에도 몹시 신경 쓰게 된다(46.2%)’는 응답도 절반에 가까운 높은 응답률을 얻었다. ‘체력, 면역력에 관심이 늘어 좋다는 것을 다 챙기게 된다(28.6%)’, ‘체온, 인후통 등 내 몸이 보내는 신호에 예민해진다(27.8%)’, ‘열만 나도, 배만 아파도 코로나인가 겁이 나고 두려워진다(26.1%)’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으로는 ‘관련 뉴스가 너무 많으니까 오히려 피로도가 쌓이고 조금씩 무신경해진다(18.3%)’, ‘운동을 중단하게 돼서 건강이 나빠질 것 같다(17.1%)’ 등의 응답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염려되고 신경 쓰이는 건강 문제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직장인 55.4%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복수응답)으로 ‘몸이 어딘가 안 좋다고 느낄 때(59.9%)’를 1위에 꼽았다. 2위는 ‘아무리 쉬어도 피로가 가시지 않을 때(41.0%)’가 차지했으며, ‘코로나19 관련 뉴스와 소식을 접할 때마다(39.8%)’ 건강이 염려된다는 응답도 높은 응답률로 3위에 올랐다.

 

직장인들이 염려하는 건강 문제(*복수응답)는 불면증, 스트레스 등 △정신건강(55.1%)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코로나19가 52.9%의 높은 응답률로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이어 △체력(50.6%), △체중(45.0%), △만성피로(39.5%) 등도 직장인이 염려하는 대표적인 건강문제로 꼽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코로나19 사태 속 무허가 손소독제 155만개 불법 제조·유통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무허가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하고 살균소독제를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업체 등 총 7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7일 밝혔다. 이들 업체가 불법으로 제조·유통한 물량은 총 155만개, 시가 11억 상당이었다. 조사결과 무허가 의약외품을 제조한 A업체 등 총 5개 업체는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손소독제 원재료를 제공받아 불법으로 제조한 손소독제 138만개를 중국, 홍콩 등에 수출하거나 시중에 유통시켰다. 또 식품첨가물을 제조하는 B업체 등 2개 업체는 식기·도마에 사용하는 살균소독제를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거나 신체조직의 기능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17만개를 시중에 판매했다. 식약처는 무허가 업체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착수하고, 식품첨가물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회수·폐기 조치 등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소독제 불법 제조·유통 행위를 근절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