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7.4℃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안 만나고, 덜 모인다!”...코로나가 바꾼 가정의 달 풍경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가정의 달 모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공동으로 실시한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를 감안해 5월 가족 모임에 예년과 달리 바뀐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이 바뀐 점은 ‘안 만나고’, ‘덜 모인다’는 것이었다.

 

잡코리아가 최근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2,593명을 대상으로 ‘가정의 달 가족모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서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은 가족모임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직장인 67.3%가 “코로나19를 감안해 예년과 달리 바뀐 것들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와 관계 없이 예년과 비슷하게 보낼 것”이란 응답은 23.7%에 그쳤다. 이 중 ‘코로나19를 그다지 염두에 두지 않는다’는 응답은 8.4%에 그쳤으며, 24.3%는 ‘코로나19가 신경 쓰이기는 하지만 예년과 비슷하게 보낼 것’이라 답했다.

 

그렇다면 올해 가정의 달 가족모임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5월 가족모임에 달라진 것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당분간 만나지 않고 각자 보내기로 했다(52.8%, 응답률)’고 답했다. ‘예년에 비해 가족모임 횟수를 줄여 최소화하기로 했다’는 응답도 42.4%의 응답률을 보였다. 설문에 참여한 전체 직장인을 대상으로 응답률을 계산해도 64%를 웃도는 직장인들이 가족모임을 갖지 않거나, 덜 갖기로 한 셈이다.

 

이어 ‘여행을 하거나 외식을 하는 대신 직접 요리하거나 배달음식을 먹는 등 집안에서 만나기로 했다’는 응답도 31.2%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밖에 ‘밥만 먹고 헤어지는 등 만나는 시간을 줄이기로 했다(17.3%)’, ‘온 가족이 만나는 대신 대표로 몇 명만 만나기로 했다(4.9%)’는 응답이 이어졌다. ‘영상통화로 대신한다’, ‘돈만 부친다’,  ‘기약 없이 만남을 미룬다’ 등의 기타 응답도 있었다.

 

이처럼 많은 직장인들이 가정의 달 모임을 갖지 않거나 줄이기로 한 결과 5월 예상경비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20일 잡코리아가 직장인 2,042명을 대상으로 5월 예상경비를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들의 5월 예상경비는 평균 46만원으로 집계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결과 54만원보다 8만원 감소한 것으로 총 감소비율이 -15%에 이른다.

 

한편 직장인 5명 중 4명은 ‘가정의 달 주요 기념일 중 특별히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념일이 있다(86.3%)’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가정의 달 기념일(*복수응답 결과)로는 △어버이날(80.6%)이 단연 1위로 꼽혔다. 2위를 차지한 △어린이날(30.6%)의 응답률보다 무려 50%포인트가 높은 압도적인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스승의 날(9.6%), △부부의 날(6.7%), △성년의 날(2.8%)  등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