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8.7℃
  • 안개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10명 중 9명 “코로나發 경기불황 체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불황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4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6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직장인 중 91.9%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불황을 체감했다.

 

특히 ‘경기불황을 체감한다’는 답변은 20대(87.1%) 보단 30대(93.1%)나 40대 이상(92.7%) 직장인 그룹에서 높았고, 미혼(91.0%)보다 기혼(93.1%) 직장인 그룹에서 높게 집계됐다. 이들 직장인들이 경기불황을 체감하는 순간은 ‘사람이 없고 한산한 식당/카페를 볼 때(47.1%)’, ‘회사에서 구조조정이나 경비절감 등 소식을 접할 때(44.4%)’, ‘식비/교통비 등 기본 생활물가가 부담스러울 때(30.3%)’ 등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직장인들은 소비는 물론 저축까지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잡코리아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비패턴에 변화가 있는지’ 묻자 전체 직장인 중 59.2%가 ‘소비가 줄었다’고 답했다. ‘소비가 늘었다’는 답변은 26.0%였고, 기존과 ‘변화 없다’는 답변은 14.8%였다.

 

다음으로 저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저축을 줄였다’는 답변이 47.5%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저축 상태에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34.7%였고, ‘저축을 늘렸다’는 답변은 17.8%였다. 저축을 줄였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현금을 저축할 여유가 없어서(앞으로 지출이 늘어날 것 같아서)(47.6%)’와 ‘무급휴직 등으로 월 소득 자체가 줄어서(32.5%)를 이유로 꼽았다.

 

한편 직장인 5명 중 4명(81.4%)은 추가 소득 마련을 위해 알바를 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 의향은 40대 이상(84.6%)과 기혼(85.0%) 직장인 그룹에서 높게 집계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