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6℃
  • -강릉 18.9℃
  • 서울 19.4℃
  • 대전 19.0℃
  • 흐림대구 19.7℃
  • 울산 20.2℃
  • 구름많음광주 25.5℃
  • 부산 19.6℃
  • -고창 25.1℃
  • 제주 28.3℃
  • -강화 20.1℃
  • -보은 19.1℃
  • -금산 18.9℃
  • -강진군 24.6℃
  • -경주시 19.3℃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문화


통일신라시대 석불좌상에서 분리된 불두(佛頭) 발견

경주 남산 약수곡 석조여래좌상절터에서

 

통일신라 시대 석불좌상에서 분리된 것으로 보이는 불상의 머리(불두佛頭)가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3일 경주 남산 약수곡(석조여래좌상절터) 불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불두는 안면 오른쪽 일부와 오른쪽 귀 일부에서는 금박이 관찰됐고, 특히 미간 사이의 백호를 장식했던 둥근 수정은 떨어진 채 불두 인근에서 같이 발견됐다. 불두의 크기는 높이 50cm, 너비 35cm, 둘레 110cm, 목둘레 83cm, 귀 길이 29cm, 귀와 귀 사이 35cm이다.

 

이 수정은 통일신라시대 석조불상의 원형을 고증하는 데 있어 중요한 학술연구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아울러 불두 주변에서 소형 청동탑, 소형 탄생불상 등도 함께 출토됐다.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에서 발행한 '경주 남산의 불적'에도 소개된 석조여래좌상은 본래 있던 위치에서 옮겨진 상태로 반듯하게 놓여 있었고, 그 옆에 불상의 중대석과 상대석이 불안정한 상태로 노출돼 있었다. 불상의 하대석도 원위치에서 움직여 동남쪽 위에 있는 큰 바위 아래에 바로 놓여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경주 남산 약수곡 경역에 방치된 석불좌상을 보수 정비하기 위한 전 단계로, 석조여래좌상의 원위치를 확인하고 주변을 정비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에 발견한 불두에 대해서는 통일신라 석조불상·마애불상의 개금(改金, 불상에 금칠을 다시 함)과 채색 여부에 대한 학술적인 논의를 포함해 추가 조사가 있을 것"이라며 "경주시는 이번에 찾은 불두와 석불좌상을 복원하고, 주변도 정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보존처리실에서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 석불좌상 불두 등 출토유물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며, 오는 10일부터는 일반인에게도 공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군인권센터 "친일파 백선엽,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로 가야"
지난 10일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이 별세한 가운데 고인의 친일 행적 등을 이유로 국립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12일 성명에서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센터는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다.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라며 "숱한 세월이 지나도록 친일 행적에 대해 사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백 장군은 1943년부터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하며 독립군 토벌 행적 등으로 그동안 비판을 받아왔다. 센터는 백 장군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한 정부와 군을 향해서도 "현충원에 묻어 전 국민이 자손 대대로 그를 추모하고 기억할 것을 강요한다"라며 "국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