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0.5℃
  • 흐림강릉 2.9℃
  • 흐림서울 1.1℃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6.3℃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3.4℃
  • 맑음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사회


용인 물류센터서 화재 5명 사망…이재명 "신속하게 원인 파악, 끝까지 책임 따지겠다"

5명 사망하고 8명 중경상…이재명 "최대한 행정력 투입해 원인 파악"

URL복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대형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5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원인은 신속하게 파악하고, 책임은 끝까지 따지겠다"라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9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제일리 소재에 있는 지상 4층, 지하 5층 규모 SLC 물류센터에서 큰불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를 접수한 10분 뒤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나섰고, 오전 9시 9분쯤에는 경보령을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90여명, 장비 76대가 투입해 화재 발생 2시간 만인 오전 10시 30분쯤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인명 수색 작업에서는 근로자 5명이 지하 4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용인동부경찰서 서장을 팀장으로 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 감식을 진행해 화재 원인을 밝히고 이번 화재의 책임소재를 규명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현장에서 보고 받아보니 당시 69명의 노동자 대부분이 사고 발생 지점인 지하 4층에서 일을 하고 있었고, 일부 노동자들이 현장을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며 "추가적인 피해 상황에 대해 계속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38명의 노동자들이 희생된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 이후 석 달도 채 되지 않았다"라며 "어떤 이유이든 노동 현장에서 발생하는 노동자 안전 문제는 그 원인과 책임을 끝까지 따져 물을 것이다. 최대한의 행정력을 투입해 신속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라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