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5℃
  • 흐림대구 29.3℃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많음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문화


경북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경북문화재서 보물로 승격

"경북 지역에 집중된 모전석탑 계열 탑의 희소성과 비교적 원형 유지"

 

경북 영양에 있는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보물로 승격됐다.

 

문화재청은 27일 경북 유형문화재 제12호인 오층모전석탑을 보물 제2069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영양읍 현리 반변천에 가까운 평지에 있는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의 제작 시기는 주변에서 출토된 용 문양의 암막새와 탑의 돌 다듬음 형태, 문설주에 있는 꽃무늬와 덩굴무늬, 일제강점기 당시 만들어진 보고서 등을 통해 신라 말 고려 초로 추정되고 있다.

 

석재를 벽돌 형태로 가공해 쌓은 석탑이라는 의미의 모전(模塼)석탑은 크게 기단부, 탑신부, 상륜부로 구성됐다. 1층 탑신은 12단으로 축조했고 남면에는 불상을 모시는 감실(龕室)을 두었다.

 

좌우 문설주 표면에 당초문의 문양을 새겨 넣었고, 벽돌 모양으로 석재를 다듬을 때 모서리돌을 둥글게 처리하여 탑의 조형에 부드러움을 줬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탑신부는 5층이며 2층부터 체감을 두었고, 경북 지역 모전석탑의 체감비와 유사한 81도를 유지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유리건판 사진에서 4층 일부까지 남아 있는 모습이었지만, 이후 1979년에 해체 복원 과정에서 5층으로 복원했다.

 

문화재청은 관계자는 "경북 지역에 집중된 모전석탑 계열의 탑이라는 희소성과 비교적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 국가지정문화재로서 충분히 보호돼야 할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라며 "체계적으로 보존·활용하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