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맑음동두천 15.0℃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5.8℃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의료계 집단휴진 정부 업무개시 명령 발동…'적절한 결정' 51.0%

'일방적 결정' 응답 42.0%

URL복사

 

의대 정원 확대 정책 등에 반발하며 집단휴진에 들어간 의료계에 정부 업무 개시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국민 절반 정도는 ‘적절한 결정’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7일 TBS 의뢰로 의료계 집단휴진 정부 업무 개시 명령 발동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진료 공백 우려 방지 등을 고려한 적절한 결정이다'이라는 응답이 51.0%, '의료계와 충분한 대화 없이 나온 일방적 결정이다'라는 응답이 42.0%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7.0%였다.

 

권역별로 보면 광주·전라(적절한 결정 67.9% vs. 일방적 결정 23.4%)와 대전·세종·충청(53.8% vs. 37.2%), 서울(51.2% vs. 42.3%)에서는 '적절한 결정' 응답이 많았다.

 

반면 대구·경북(38.4% vs. 59.0%)에서는 ‘일방적 결정’ 응답이 많아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경기·인천(49.8% vs. 46.3%)과 부산·울산·경남(46.8% vs. 42.4%)에서는 두 응답이 팽팽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적절한 결정 66.1% vs. 일방적 결정 28.5%)와 30대(59.0% vs. 39.6%)에서는 '적절한 결정'이라는 의견에 더 공감했다.

 

20대에서는 (39.7% vs. 58.0%) 일방적 결정이라는 의견에 더 공감을 표했고, 60대(47.7% vs. 40.7%)와 50대(47.4% vs. 41.5%), 70세 이상(44.1% vs. 44.8)에서는 두 의견에 대한 공감도가 비슷했다.

 

이념성향에 따라서는 진보층에서 '적절한 결정' 76.1%, '일방적 결정' 20.0%였지만, 보수층에서는 '적절한 결정' 35.5%, '일방적 결정' 55.8%였다. 중도층에서는 '적절한 결정' 43.9%, '일방적 결정' 50.0%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 중 85.3%가 적절한 결정이었다는 의견에 공감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자 중 77.4%는 일방적 결정이었다는 의견에 공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6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5,76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8.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