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사회


조국, 딸 관련 오보낸 조선일보에 4억원 손해배상 청구

"기사 내용 전체가 허구…진지한 사과 모습 전혀 없어"

URL복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일 자신의 딸과 관련한 오보를 했던 조선일보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조 전 장관 측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딸에 관한 조선일보의 올해 8월 28일 자 세브란스 병원 방문 관련 허위 기사에 대한 민사상 책임을 묻기 위해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청구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소송 대상은 기사 작성 기자 2명과 상급자 2명 사회부장, 편집국장 등이며 기자 개인에 각각 1억5,000만원, 사회부장과 편집국장에 각 5,000만원  총 4억원의 손해배상액 지급을 청구했다.

 

문제가 된 기사는 조국 전 장관의 딸이 세브란스병원 피부과를 일방적으로 찾아가 의사고시 후 여기서 인턴을 하고 싶다고 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보도 직후 조 전 장관은 SNS를 통해 "완벽한 허위 기사"라고 반박했고, 조선일보는 지난달 29일 지면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부정확한 기사였다"고 사과했다.

 

조 전 장관 측은 "조 전 장관의 딸은 기사와 같은 취지의 부탁이나 요청을 세브란스 병원의 그 누구에게도 말한 사실이 없고, 2020년 8월 25부터 26일까지 지금 거주하고 있는 양산에 있었다"며 "딸이 인턴전공의 요청을 위해 세브란스 병원에 찾아가거나 관련된 교수나 관계자를 만난 적이 없었다. 기사의 내용 전체가 허구인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 측은 "조선일보의 이번 기사는 공적인 대상에 관한 것도 아니고 공적 관심사의 내용도 아니다"라며 "오로지 조국 전 장관과 딸에 대한 혐오와 모욕을 부추기기 위해 사실관계를 완전하게 '날조'한 기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비방의 목적이라는 명확한 고의를 가지고 없는 사실관계를 만들어서 기사화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라고 덧붙였다.

 

 

특히 조 전 장관 측은 조선일보가 사과문에서 "'2차 취재원'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한 점도 문제 삼았다.

 

조 전 장관 측은 "날조 행위의 경위, 해당 기자와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조사, 법적 책임 감수 등 진지한 사과의 모습은 전혀 없었다"라며 "이로 인해 '바로잡습니다'의 댓글에는 추가적인 비방과 근거 없는 의혹들이 이어지고 있다"리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행위의 책임은 전적으로 기자의 신분에 있는 사람이, 언론사 간부의 역할을 하는 사람이, 가장 기본적이고도 최소한의 사실확인의무를 저버리고 이 기사가 사실인 양 보도를 한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