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18.7℃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5℃
  • 맑음강진군 18.2℃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하반기 취준생 10명 중 3명 "잉여 스펙 있다"

URL복사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신입직 구직자 10명 중 3명은 자신의 스펙 중 ‘잉여 스펙’이 있다고 답했다. 이처럼 구직자들이 불필요한 스펙이 있다고 인지하면서도 계속 스펙을 쌓는 이유는 취업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9일 올 하반기 취업준비생 1,316명을 대상으로 스펙 현황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취업준비생들에게 ‘현재 보유하고 있는 스펙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88.7%의 응답자들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반면 ‘자신의 현재 보유 스펙이 부족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취준생은 11.3%로 10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취준생 10명 중 7명인 72.0%는 하반기 입사지원과 함께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을 꾸준히 보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취준생이 보유하고 있는 스펙으로는(*복수응답) △아르바이트 경험이 응답률 60.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직무 분야 유관 자격증(43.8%) △직무 관련 인턴경험(37.0%) △공인어학성적(33.1%) △대외활동 경험(27.3%)이 상위 5위 안에 올랐다.

이 외에도 △봉사활동 경험(24.9%) △높은 학점(20.1%) △제2외국어 능력(14.7%) △공모전 등 수상경력(13.8%) △학벌(13.6%) △석.박사 학위(5.8%)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다수의 취준생들이 자신의 스펙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가운데, 취준생들의 ‘잉여 스펙 현황’을 조사했다. 취업준비생들에게 ‘보유한 스펙 중 불필요한 잉여 스펙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31.5%의 응답자들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불필요한 ‘잉여 스펙’을 보유하고 있다고 인지함에도 계속 스펙을 쌓고 있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취업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과 △’구직자들의 스펙이 상향 평준화되기’ 때문’이 응답률 각각 46.9%, 45.2%로 1,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자격증, 영어점수 등 스펙 외에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몰라서(24.9%) △탈스펙 전형이 확산되고 있지만 여전히 채용 시 기업들이 높은 스펙을 선호할 것 같아서(22.9%) △직무 설정이 안된 상태에서 남들 따라서 취업준비를 하다 보니(12.1%) 등의 이유도 있었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 취준생들은 앞으로도 ‘스펙 중시 경향’이 지속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앞으로도 구직자들이 스펙을 중시하는 경향이 지속될 것이라 생각하는지’ 묻자 81.5%의 응답자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잘 모르겠다(14.4%)’는 답변이 뒤를 이었고 ‘아니다’는 답변은 4.0%에 불과했다.

 

스펙 중시 경향이 지속될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구직자들의 스펙이 꾸준히 상향 평준화 될 것 같아서(39.8%)’, ‘학연 등 기본적인 스펙을 중시하는 풍토가 없어지지 않을 것 같아서(26.3%)’ 라는 답변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반면,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에는(*복수응답), ‘스펙은 변별력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확산될 것 같아서(39.8%)’, ‘취업 희망 기업이 요구하는 스펙만 준비하는 취준생들이 증가할 것 같아서(26.4%), ‘NCS전형, 탈스펙 전형 등 스펙 초월 전형이 자리잡을 것 같아서(22.6%)’ 등의 답변이 있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잡코리아 평균 합격스펙 서비스를 이용하는 취업준비생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는 취업준비생들이 다른 지원자들의 평균 스펙을 확인하고 자신의 부족한 스펙을 보완하는 트렌드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