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21.7℃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절반 정도, 의사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반대'

'반대' 응답 52.4% 다수, '찬성' 응답은 32.3%
대부분 지역, 연령, 이념 성향층에서 '반대' 우세
정부 "국민 동의 선행되지 않으면 쉽게 결정할 수 없어"

URL복사

 

국민 절반 정도가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을 구제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 역시 구제책 마련 요구에 "국민의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도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9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찬반을 조사한 결과  '반대' 응답이 52.4%로 다수였고, '찬성' 응답이 32.3%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5.3%였다.

 

찬반 의견을 지역별로 보면 모든 지역에서 '반대'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광주·전라에서 반대 65.6%, 찬성 20.3%로 반대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인천(54.3% vs. 38.1%), 대구·경북(52.7% vs. 34.7%), 서울(51.2% vs. 31.8%), 대전·세종·충청(50.3% vs. 29.8%) 순으로 '반대' 응답이 많았다.

 

부산·울산·경남도 '반대' 48.0%, '찬성' 25.6%로 '반대' 응답이 많았지만, 동시에 '잘 모름' 응답이 26.4%로 타지역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40대(반대 57.4% vs. 찬성 29.3%)와 30대(56.7% vs. 31.0%), 50대(56.6% vs. 33.7%), 20대(49.6% vs. 34.7%)에서는 ‘반대’ 응답이 많았으나 60대에서는 '반대' 43.2%, '찬성' 37.6%로 찬반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70세 이상에서는 '반대' 47.8%, '찬성' 26.4%, '잘 모름' 응답이 25.8%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반대' 66.5% '찬성' 15.8%로 '반대' 응답이 많았지만, 보수층에서 '반대' 35.5%, '찬성' 49.6%로 '찬성' 응답이 많아 대비됐다. 중도층은 '반대' 57.2%, '찬성' 33.5%로 진보층과 유사하게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반대' 74.3%, '찬성' 12.0%로 '반대' 응답 비율이 높은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반대' 35.9%, '찬성' 48.8%로 '찬성' 응답이 많았다.

 

한편 정부는 9일 의료계의 의사국가시험 추가 접수 등 의대생 구제책 마련 요구에 대해 "국민의 동의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도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국가시험은 수많은 직종과 자격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치르고 있기 때문에 국가시험의 추가 접수는 다른 이들에 대한 형평과 공정에 위배되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손 대변인은 "의대생들은 현재 국가시험을 스스로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고, 아직 '국가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견도 공식적으로 받은 바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가시험의 추가 기회를 논의하는 것 자체의 필요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 청원이 오후 3시를 기준으로 48만5,178명이 동의한 상태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5,78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8.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