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21.7℃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해야…'공감' 83.4%

최근 을왕리 음주운전 사건으로 방조 동승자 처벌 강화 목소리 커져
'비공감' 응답은 14.8%…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층에서 '공감' 우세

URL복사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 한 사건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당시 동승자 역시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동승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7이 TBS 의뢰로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공감' 응답이 83.4%(매우 공감 53.4%, 어느 정도 공감 30.0%)로 다수였다.

 

'비공감' 응답은 14.8%(전혀 공감하지 않음 5.7%, 별로 공감하지 않음 9.0%)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9%였다.

 

음주운전 방조 동승자의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은 모든 지역에서 높았다. 특히 광주·전라(공감 92.1% vs. 비공감 7.9%)와 부산·울산·경남(90.9% vs. 8.0%) 거주자 10명 중 9명 정도는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 응답은 대구·경북(88.3% vs. 11.7%)과 경기·인천(81.9% vs. 15.7%), 서울(80.4% vs. 16.6%)에서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다만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공감' 75.0%, '비공감' 25.0%로 다른 지역과 비교해 '비공감' 의견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공감' 응답이 많았다. 70세 이상(공감 91.2% vs. 비공감 7.8%)에서 가장 많은 '공감' 의견이 나왔고, 이어 40대(86.1% vs. 12.3%)와 50대(87.9% vs. 10.1%), 60대(83.9% vs. 13.6%), 20대(77.1% vs. 19.3%), 30대(74.9% vs. 25.1%) 순으로 '공감'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중도성향 84.8%, 진보성향 83.4%, 보수성향 83.0%로 '공감' 의견이 높았다.

 

지하는 정당에 관계없이 ‘공감’ 응답이 많았으며, 민주당 지지자 중 85.8%, 국민의힘 지지자 중 81.6%,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 중 81.2%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 전국 18세 이상 6,85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7.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