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3 (화)

  • 흐림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6.0℃
  • 맑음울산 15.7℃
  • 흐림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19.2℃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9.6℃
  • 흐림강진군 15.5℃
  • 맑음경주시 15.3℃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사회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 정착될 것”

URL복사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7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정착될 것’이라 답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는 국내기업 28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상시 재택근무 정착될까?’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먼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가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정착될 것이라 생각 하는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9.4%가 ‘예-재택근무 형태로 직원을 고용하는 기업이 많아질 것 같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중견기업(78.5%), 대기업(70.6%) 인사담당자 중에 각 10명중 7명 수준으로 높았고,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66.9%, 공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60.9%로 높았다.

 

실제 ‘코로나19 종식 후 새로운 근무형태로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에서는 전체 응답자 10명중 3명 정도인 29.5%가 ‘있다’고 답했다. ‘없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는 24.3% 였고 ‘잘 모르겠다(미정)’는 인사담당자는 46.2%로 많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상시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하는 기업이 더 증가할 가능성이 있어 보였다.

 

코로나19 종식 후 상시 재택근무를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 중에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타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조사결과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41.2%가, 중견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35.4%가 ‘상시 재택근무를 도입할 계획이 있다’고 답해, 대기업과 중견기업 10곳 중 약 4곳 정도가 상시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26.5%, 공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17.4%로 상시 재택근무 제도 도입을 계획하는 기업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직원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기업이 많은데,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된다면 재택근무제 운영할 계획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 중 절반에 이르는 54.2%가 ‘재택근무를 운영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대기업(70.6%)과 중견기업(64.6%) 중에는 10곳중 약7곳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된다면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공기업 중에도 56.5%로 절반이상이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중소기업 중에는 46.4%가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직원 재택근무를 경험한 기업들 중 몇몇 기업은 이미 재택근무 제도를 직원들이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는 새로운 근무제도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향후 재택근무 제도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적합한 새로운 일하는 방식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조국 전 장관,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문갑식·공병호 형사고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허위 사실 유포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문갑식 전 조선일보 기자와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을 수사기관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와 제 모친은 전직 조선일보 기자·논설위원으로 '디지털조선 TV'에서 운영하는 '문갑식의 진짜뉴스'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문갑식씨를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문씨가 '조국 일가 XX은행 35억 떼먹고 아파트 3채-커피숍-빵집 분산투자', '사라진 돈이 조국펀드 자금', '웅동학원 교사채용 비리? 조국 모친 박정숙씨 계좌로도 들어갔다' 등의 허위사실을 단정적으로 주장해 자신과 모친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문씨가 언급한 부모님 거주 부산 아파트, 동생이 운영했던 커피숍 모두 'XX은행 35억'과 전혀 무관하며, 문제 사모펀드에 들어간 돈 역시 'XX은행 35억'과 전혀 무관하다"라며 "그리고 제 동생이 교사채용대가로 수수한 금품은 모친 계좌로 들어간 적이 없다. 모친은 금품수수 사실 자체를 몰랐다"라고 했다. 또 조 전 장관은 공 소장에 대해선 "공씨는 '조국, 취임부터 가족펀드로 돈벌이', '가족 펀드가 웰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