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6.0℃
  • 흐림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6.3℃
  • 흐림부산 9.6℃
  • 흐림고창 5.0℃
  • 맑음제주 11.3℃
  • 흐림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조국, 정경심 교수 '애꾸눈' 발언 기자 형사고소

MBC 이보경 기자, 모욕 및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고소

URL복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애꾸눈'이라고 표현한 지상파 방송사 기자를 형사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경심 교수는 MBC 이보경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 따르면 이 기자는 지난해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집권 세력을 비판하며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사고로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인"이라며 "시각장애인을 향해 '애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 비하, 조롱"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기자는 저에 대한 정치적 비판을 넘어 정 교수를 '애꾸눈'이라고 부름으로써 정 교수의 깊은 상처를 헤집고 할퀴었다"라며 "언론인 이전에 양식 있는 시민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행위다. 근래 정 교수 재판 시 법정 입구에서 일제히 안대를 하고 나와 정 교수를 조롱했던 자들과 같은 수준의 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이 기자가 정 교수를 향해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선 "이 기자는 이러한 발언의 근거를 밝히지 않았다. 정 교수가 부산 소재 아파트, 강원도 소재 산림을 취득한 적이 있지만, 이는 투기와는 무관하고 이 과정에서 '부동산 기술'을 부린 적이 없다"라며 "이 기자는 정 교수를 비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이 분명하다"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 기자는 이러한 고소를 자신에 대한 관심집중의 계기로 즐거워할지도 모르겠지만 법적 제재는 받아야 할 것"이라며 "사과는 기대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스테로이드 불법 유통·판매 헬스트레이너 적발해 검찰 송치
전문의약품인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을 불법으로 유통하고 판매한 헬스트레이너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헬스트레이너, 일반인 등에게 불법으로 유통‧판매한 혐의로 헬스트레이너 A씨(26세)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단백질의 흡수를 촉진시키는 합성 스테로이드로, 잘못 투여하면 면역체계 파괴, 성기능 장애, 심장병, 간암 유발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의사 처방 없이 사용이 금지된 전문의약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텔레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해 약 4억 6,000만 원 상당의 불법 이득을 챙겼다. 식약처는 A씨의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시가 4,000만 원 상당, 40여 종의 단백동화스테로이드 등 전문의약품을 전량 압수했다. A씨는 식약처와 경찰 등 수사당국에 적발을 피하고자 텔레그램, 카카오톡 아이디를 수시로 변경하면서, 전문의약품의 바코드를 제거하여 판매하는 등 치밀한 방법으로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불법 유통되는 스테로이드 등은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