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4.3℃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3.5℃
  • 흐림제주 9.5℃
  • 맑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사회


‘기업 10곳 중 1곳만 연말성과급 지급’… 45%는 미정

기업 성과급 평균 718만원… 중소기업은 4분의 1 수준

URL복사

 

기업 2곳 중 1곳이 올해 경영실적이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곳은 10곳 중 1곳에 그쳤다. 절반에 가까운 45%의 기업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최근 기업 인사담당자 847명에게 ‘연말성과급 지급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확정한 기업은 11.3%에 그쳤다. 반면 ‘지급하지 않는다’는 기업은 43.6%로 ‘지급한다’의 4배에 달했다. 이보다 약간 많은 45.1%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답했다. ‘지급한다’는 응답을 기업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29.6%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9.7%, ▲중소기업 7.5% 순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영환경 및 실적악화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들에게 올해 경영실적을 질문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8.2%의 기업이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답한 것.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38.2%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특히 ‘작년보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13.6%를 얻는 데 그쳤다.

 

실제로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기업(*369곳)들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경기가 좋지 않아서(42.3%, 이하 응답률)’가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올해 실적이 나빠서(36.0%)’, ‘회사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3.6%)’ 등 올해의 경영상황을 이유로 꼽는 응답이 많았다. ‘그동안 성과급을 지급한 전례가 없어서(34.4%)’, ‘관련 지급 규정이 없어서(22.2%)’ 등 이전에도 성과급 지급이 없었음을 시사하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기업들이 응답한 경영실적과 연말성과급 지급 결정여부를 교차해서 봐도 ‘경영실적 개선’을 답한 기업의  ‘연말성과급 지급’ 비중이 33.9%로 가장 높았다. 반면 ‘악화’를 답한 기업 중 ‘지급’을 선택한 비중은 단 3.4%에 그쳤다. 반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경영실적 악화’ 그룹에서 52.7%로 ‘개선’ 그룹의 22.6%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96개사)들이 지급하는 연말성과급은 1인당 평균 416만원(*개방형 응답 집계결과)이었다. 기업유형별로 살펴 보면 ▲대기업의 1인 평균 성과급이 721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중견기업 325만원, ▲중소기업 169만원 순이었다.

 

기업들이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방식은 ‘개인별 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2.4%)’과 ‘사업 부문 및 부서실적에 따른 차등지급(30.2%)’이 대표적이었다. ‘직급에 따른 차등지급(20.8%)’이나 ‘개별 실적과 관계 없이 회사 실적에 따른 일괄지급(15.6%)’ 방식을 따른다는 응답도 있었다.

 

한편 기업들이 직원들에 연말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노고에 대한 보상이 가장 컸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원들의 사기 진작, 애사심 고취를 위해’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응답이 53.1%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던 가운데 ‘노고에 대한 환원, 보상’을 꼽는 응답률도 42.7%로 높았다. 이어 ‘상여금 지급 규정이 정해져 있어서(29.2%)’, ‘만족할만한 실적을 달성해서(26.0%)’, ‘동기부여를 위해(22.9%)’, ‘유능한 인재를 관리하기 위해(13.5%)’ 등의 이유도 뒤따랐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검사들 불법사찰 문건 당연시 태도에 당혹감 넘어 충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의 판사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너무나 큰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검찰총장 징계 청구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전직 대통령 2명을 구속하고,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하였다고 하여 국민이 검찰에 헌법 가치를 함부로 훼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한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특정 수사 목적을 위해서는 검찰은 판사 사찰을 포함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무서운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제는 징계, 수사와는 별도로 법원을 포함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검찰조직은 과연 이런 일이 관행적으로 있어 왔는지, 비슷한 문건들이 작성되어 관리되며 공유되어 왔는지, 특정 시기 특정 목적을 위해 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