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4.3℃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3.5℃
  • 흐림제주 9.5℃
  • 맑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사회


현각스님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뿐" 혜민스님 강하게 비판

혜민스님 최근 예능프로그램 출연해 '남산타워 뷰' 서울 도심 자택 공개
'무소유' 강조해온 언행과 불일치 비판 논란
현각스님 " 단지 사업자, 배우뿐…진정한 참선 경험 전혀 없다"

URL복사

 

‘푸른 눈의 수행자’로 알려진 현각스님이 최근 건물주 논란과 시세차익 의혹을 받는 혜민스님을 강하게 비판했다.

 

현각스님은 15일 자신 페이스북에 그동안 무소유를 강조해온 혜민스님의 사진을 올리며 "석지 마! 연예인뿐"이라며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뿐이야"라고 했다.

 

이어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뿐이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혜민스님은 최근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의 ‘풀 소유 일상’을 공유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그동안 무소유를 강조해온 발언들과 배치되는 이중적인 행보에 논란이 일었다.

 

현각스님은 페이스북에 올린 다른 글에선 "그는 단지 사업자, 배우뿐이다"라며 "그는 진정한 참선한 경험이 전혀 없다"라고 했다.

 

또 "그의 책을 접하는 유럽 사람들은 산(선) 불교의 요점에 대해 매우 피상적인 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불평한다"라며 "그의 헛소리 가르침의 심각한 실수를 바로 잡는데 많은 에너지를 써야 한다"라고 했다.

 

미국 예일대와 하버드 대학원에서 공부한 현각스님은 1990년 숭산 큰스님의 법문을 듣고 출가했다. 이후 불교 입문과 수행담을 적은 책 '만행 하버드에서 화계사까지'를 내 큰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2016년 7월 한국 불교문화에 대해 비판하며 한국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이후 현각스님은 유럽지역에서 선 수행 관련 센터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검사들 불법사찰 문건 당연시 태도에 당혹감 넘어 충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의 판사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너무나 큰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검찰총장 징계 청구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전직 대통령 2명을 구속하고,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하였다고 하여 국민이 검찰에 헌법 가치를 함부로 훼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한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특정 수사 목적을 위해서는 검찰은 판사 사찰을 포함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무서운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제는 징계, 수사와는 별도로 법원을 포함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검찰조직은 과연 이런 일이 관행적으로 있어 왔는지, 비슷한 문건들이 작성되어 관리되며 공유되어 왔는지, 특정 시기 특정 목적을 위해 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