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4.3℃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3.5℃
  • 흐림제주 9.5℃
  • 맑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1.4℃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사회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7명…'노 마스크' 과태료 부과 '적절하다'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응답 72.0%로 다수…'과도하다' 응답 24.8%

URL복사

 

국민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정부 방침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16일 YTN '더뉴스' 의뢰로 이른바 '노 마스크' 과태료 부과 방침에 대한 적절성 평가를 조사한 결과 '적절하다고 생각한다’라는 응답이 72.0%로 다수였다.

 

반면 '과도하다고 생각한다'라는 응답이 24.8%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3.2%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13일부터 대중교통이나 의료기관, 약국 등 사람들이 자주 찾는 시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을 경우 한 차례 올바른 착용을 권고하고 계속 불응하면 최대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런 과태료 부과가 '적절하다'라는 응답은 모든 권역에서 다수였다.

 

특히 광주·전라(적절하다 85.8% vs. 과도하다 11.0%)에서 거주자 10명 중 8명 이상은 정부의 방침에 대해 적절하다고 평가해 타지역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 대전·세종·충청(76.6% vs. 15.4%)과 부산/울산/경남(75.8% vs. 22.8%), 서울(69.7% vs. 28.4%), 인천·경기(69.0% vs. 29.7%), 대구·경북(64.1% vs. 27.1%) 순으로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적절하다는 평가가 우세했다. 30대에서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80.5%로 가장 많았다. 40대(75.7% vs. 21.3%)와 50대(73.5% vs. 26.5%), 70세 이상(67.7% vs. 25.6%), 20대(67.1% vs. 29.9%), 60대(65.7% vs. 28.0%)에서도 절반 이상은 정부 방침에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적절하다'는 평가는 이념성향에 관계없이 많았다. 진보층(적절하다 76.9% vs. 과도하다 19.0%)과 중도층(72.5% vs. 25.7%), 보수층(63.8% vs. 30.8%) 모두 '노 마스크' 과태료 부과에 대해 ‘과도하다’라는 응답보다 '적절하다'라는 응답이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8,35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해 이뤄졌으며, 응답률 6.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검사들 불법사찰 문건 당연시 태도에 당혹감 넘어 충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대검의 판사 사찰 관련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고 당연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고 너무나 큰 인식의 간극에 당혹감을 넘어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27일 법무부를 통해 발표한 검찰총장 징계 청구 등과 관련한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국민들과 함께 해 온 검찰개혁 노력이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것 같아 심한 자괴감을 느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전직 대통령 2명을 구속하고, 전직 대법원장을 구속하였다고 하여 국민이 검찰에 헌법 가치를 함부로 훼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절대 권한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럼에도 특정 수사 목적을 위해서는 검찰은 판사 사찰을 포함해 그 무엇도 할 수 있다는 무서운 단면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이번 판사 불법사찰 문제는 징계, 수사와는 별도로 법원을 포함한 사회적 논의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검찰조직은 과연 이런 일이 관행적으로 있어 왔는지, 비슷한 문건들이 작성되어 관리되며 공유되어 왔는지, 특정 시기 특정 목적을 위해 이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