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정부, 얀센·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 체결

기존 아스트라제네카와 함께 총 4,600만명분 확보
얀센은 내년 2분기, 화이자는 내년 3분기부터 도입 예정

URL복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총 4,600만명분 물량을 확보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 얀센과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존 계약을 체결한 아스트라제네카 2,000만회분에 화이자 2,000만회분, 얀센 600만회분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특히 얀센의 경우 당초 400만회분 보다 200만회분이 추가된 물량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모더나 2,000만회분은 내년 1월 계약을 목표로 현재 계약서 검토와 협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선구매한 백신은 내년 2월과 3월 1분기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며, 얀센 백신은 내년 2분기부터, 화이자 백신은 내년 3분기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보다 200만명분이 더 많은 총 600만명분을 계약했고,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화이자 백신은 1,000만명분을 계약하고 일단 내년 3분기부터 국내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이어 "도입시기를 2분기 이내로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협상이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백신구매의 법적인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다"면서도 "백신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 오산시, 2021년 청년맞춤형 도시로 거듭난다
경기도 오산시가 2021년 새해 '젊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청년정책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에도 오산시는 청년의 참여, 일자리, 공간, 교육, 복지, 주거 등 청년 삶 전반에 대한 40여 개 사업을 중심으로 청년정책 기반 조성에 나선 바 있다. 오산시는 우선 일자리를 구하는 청년이 적재적소에 자리를 잡을 수 있는 청년 정책정보 제공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오산시는 중앙-광역-지방에서 시행되는 청년정책을 오산시 청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구축과 더불어 뉴스레터 방식으로 구독수신자에게 공공일자리를 포함한 취업연계, 교육, 복지, 주거, 커뮤니티 등의 정책정보 전달 연계망 구축으로 정보 접근의 격차를 해소할 예정이다. 또 오산시 관내 8개 고등학교와 협의하여 졸업단계의 청소년에게 뉴스레터 구독 수신동의를 받아 사회진입 단계 청년들에게 향후 5년간 청년정책 정보를 제공하여 적기에 청년정책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뉴스레터 로그 통계를 활용해 이행 추적이 가능하도록 협의 중이다. 아울러 오산시 청년협의체를 모집해 오산시 전반에 관한 기획, 취재, 홍보, 마케팅, 정책개발 등의 분과 활동을 통해 청년과의 쌍방향 소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