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3.3℃
  • 안개대전 2.4℃
  • 박무대구 4.4℃
  • 흐림울산 8.6℃
  • 박무광주 4.3℃
  • 구름조금부산 9.8℃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0.7℃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6.9℃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사회


'가짜 옥돔' 주의하세요…옥두어·남방옥돔과 잘 구별해야

온라인 판매 옥돈 27개 제품 중 3개 가짜로 판명

URL복사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일부 옥돔이 가짜인 것으로 판명돼 소비자들이 옥돔의 주요 특징을 확인해 구매해야 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8일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옥돔 27개 제품을 유전자 분석법으로 검사한 결과, 3건이 가짜로 판정됐다고 했다. 가짜 옥돔 옥두어와 남방옥돔으로 판명됐다.

 

이번 검사는 옥돔을 굽거나 국거리 재료로 사용하면 옥돔의 주요 특징이 사라진다는 점을 노려, 저가의 옥두어를 고가의 옥돔으로 속여서 판매한다는 소비자 정보에 따라 설 명절을 앞두고 안전관리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실시했다.

 

식약처는 가짜 옥돔을 판매한 업체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할 계획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옥돔과 옥두어, 남방옥돔은 농어목 옥돔과에 속한 어류로, 형태가 비슷해 육안으로 구별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어종의 주요 특징인 '눈 밑 반점', '몸 중앙에 불규칙한 노란색 세로띠', '지느러미 띠 형태와 색깔' 등으로 진짜 옥돔을 구별할 수 있다.

 

옥돔은 눈 밑에 은백색 삼각형 반점이 있고, 몸 중앙에는 불규칙한 노란색 세로띠가 있으며, 등지느러미는 주황색을 띠고 꼬리지느러미에는 담황색 바탕에 5~6개의 노란색 가로 줄무늬가 있다.

 

반면 옥두어는 옥돔과 달리 눈 밑에 은백색의 무늬가 없다. 또 등지느러미는 검은색 또는 회색을 띠며, 꼬리지느러미에는 2~3개의 노란색 세로줄의 파도 모양의 무늬가 있는데 시중에서 흑옥돔, 백옥돔으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은 모두 옥두어다.

 

또 남방옥돔은 눈 밑에 삼각형의 무늬가 없으며 등쪽이 갈색이고, 등지느러미는 노란색에 검은 반점이 있으며 꼬리지느러미에는 선명한 노란색 가로 줄무늬가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수산물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수산물에 대해 유전자 분석 수거·검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판매업체가 수산물을 속여 부당이득을 취하지 않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또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변창흠, LH 직원 광명 ·시흥 투기 의혹에 "책임 통감…국민께 깊은 사과드린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주무 부처 장관이자 직전에 해당 기관을 경영했던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변 장관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힌 뒤 "국토교통부는 국무총리실의 지휘하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택지업무 유관 공공기관, 지자체 직원을 대상으로 3기 신도시에서 제기된 투기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라고 했다. 이어 "담당 공직자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까지 조사대상에 포함하여 토지 소유 및 거래현황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했다. 변 장관은 "담당 공직자의 실거주 목적이 아닌 부동산 거래를 엄격히 제한하고 부동산 거래 시 반드시 신고하도록 의무화하겠다"라며 "업무 담당자가 아니더라도 미공개 중요정보를 편취하여 토지거래에 이용한 자에 대한 처벌방안도 강구하겠다"라고 했다. 변 장관은 "국민 여러분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와 재발방지대책을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하겠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토교통부와 유관 공공기관 종사자들은 더욱 엄정한 자세로 국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