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구직자 79.1%, 코로나19로 긱잡 등 프리랜서 증가 전망

URL복사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여파로 개인의 능력에서 인공지능(AI)으로,  컨택트에서 언택트로 모든 방식이 변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빠른 시대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비정규직 프리랜서 근로 형태가 증가되는 경제 현상인 ‘긱 이코노미’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실제 20대와 30대 구직자 10명 중 6명 이상은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 프리랜서로 일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2030 구직자 1,674명을 대상으로 ‘긱 이코노미 트렌드’에 대해 조사한 결과, 46.0%가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고 20일 밝혔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구직자는 14.3%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39.7%는 ‘잘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 긱 이코노미 현상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복수응답) △’여러 일을 해볼 수 있는 N잡 트렌드 확산’이 응답률 53.2%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원하는 기간에 비교적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을 것 같아서(39.9%), △일자리가 늘어나서 취업시장의 일자리 부족 문제가 다소 해결될 것 같아서(30.4%)가 2,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전공.특기를 살려 나에게 맞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29.5%) △본업 외에 추가적인 수입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15.2%) △장소 제한 없이 집 등에서 편하게 근무를 하는 근로형태가 확산될 것 같아서(11.3%)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긱 이코노미 트렌드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안정적인 고용형태가 아니라서’가 응답률 77.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비정규직 고용형태가 더 많아질 것 같아서(50.6%) △정규직과 수입 차이가 많이 날 것 같아서(27.2%) 등의 응답도 있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20.30대 구직자 64.4%는 반드시 정규직이 아니더라도, 비정규직 프리랜서로 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랜서로 근무 시 하고 싶은 일로는 △전공과는 관련 없는, 평소 관심이 있는 분야의 일을 하고 싶다는 경우가 52.6%였으며, △전공을 살려 일하고 싶다는 구직자는 46.6%였다.

 

이들이 비정규직 프리랜서로 일할 의향이 있는 이유로는(*복수응답) △원하는 시간에만 근무하는 등 비교적 자유롭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가 응답률 57.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향후 취업 또는 창업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6.6%) △전공 및 특기를 살릴 수 있는 일이라서(24.2%) △ 회사 조직 문화 등을 신경 쓰지 않아도 돼서(23.5%) △평소 해보고 싶었던 일이라서(18.9%) △높은 수입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아서(17.1%) △향후 프리랜서 근무가 보편적인 근로형태가 될 것 같아서(15.3%) 등의 의견이 있었다.

 

특히 2030 구직자 79.1%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해서 긱잡 등 프리랜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었으며, 반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는 구직자는 11.2%,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구직자는 9.7%에 불과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근 긱 이코노미는 온라인 공유경제 플랫폼을 기반으로 새로운 고용형태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플랫폼이 다양해 지면서 전문직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화이자 백신 '코미나티주' 수입품목 허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5일 미국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의 국내 사용을 허가했다. 식약처는 이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는 '최종점검위원회의'를 열고 지난 1월25일 한국화이자제약㈜가 수입품목 허가를 신청한 '코미나티주'에 대해 임상시험 최종결과보고서 등을 제출하는 조건으로 품목허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미나티주'는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이 공동으로 개발한 mRNA 백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유전자를 mRNA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합성하고, 이 단백질이 중화항체의 생성을 유도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더라도 바이러스를 중화해 제거한다. mRNA 백신은 제조 기간이 짧아 단기간 내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RNA 분해효소(RNase)에 의해 주성분인 mRNA가 쉽게 분해될 수 있어 초저온 콜드체인으로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 최종점검위원회는 코미나티주의 안전성이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전에 아나필락시스를 포함한 과민증 병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허가 후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코미나티주는 임상시험에서 백신 투여 후 약물 관련 과민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