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0℃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1.5℃
  • 흐림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1.4℃
  • 흐림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대기업 2곳 중 1곳, 상반기 대졸 신입 채용한다

URL복사

 

대기업의 절반정도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다고 답한 대기업 중 절반이상이 ‘수시채용’을 진행할 것이라 답해, 대기업의 신입직 수시채용 방식의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의 신입사원 수시채용은 현대자동차그룹, LG그룹, KT 등이 도입한 이후 최근 SK그룹이 내년부터 신입직 정기공채를 전면 폐지하고 수시채용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K그룹은 올해 상반기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SK하이닉스’가 신입사원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고 3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계열사별 수시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을 보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미정’이고, 롯데그룹도 아직 상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는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 813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해 그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이 41.5%로 10곳 중 4곳에 달했다.

 

대기업 중에는 절반 정도인 47.2%가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고, 중소기업 중에는 38.7%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해 대기업이 소폭 많았다.

특히 동일 기업 중 작년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이 57.7%에 달해, 아직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한(미정) 기업 중 상반기에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이 더 있을 것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의 절반정도는 ‘3월’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입사원 모집 시기를 조사한 결과 3월에 신입사원 모집을 시작한다고 답한 기업이 45.7%(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특히 대기업 중에는 절반에 가까운 49.6%(응답률)가 3월에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답했고, 이어 4월(33.6%) 5월(20.8%) 순으로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중에는 4월에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하는 기업이 44.8%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월(43.4%) 6월(28.3%) 순으로 채용을 계획하는 기업이 많았다.

 

채용방식은 69.4%가 ‘수시채용’으로 진행한다고 답했다. 대기업 중에는 56.8%가 ‘수시채용’을 진행한다고 답해 ‘공채(42.4%)’를 계획하는 대기업보다 많았다. 중소기업 중에는 절반이상인 76.9%가 ‘수시채용’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채용전형은 대기업은 ‘비대면’, 중소기업은 ‘대면’ 채용전형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조사결과 상반기에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대기업 10곳 중 6곳(60.0%)은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 중에는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기업이 31.6%에 그쳤고, 68.4%가 ‘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한다고 답했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기업 중에는 ‘온라인 인적성사’를 진행하는 기업이 71.8%(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면접’을 진행하는 기업이 33.8%로 많았다. ‘온라인 필기시험’을 진행한다고 답한 곳도 20.4%로 조사됐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대기업 중에는 대부분인 82.7%(응답률)가 ‘온라인 인적성검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면접’을 진행하는 대기업이 40.0%, ‘온라인 필기시험’을 진행하는 대기업이 24.0%로 조사됐다.

 

비대면 채용전형을 진행하는 중소기업 중에도 ‘온라인 인적성검사’를 진행하는 기업이 59.7%로 가장 많았다. 반면 ‘온라인 화상면접이나 AI 면접(26.9%)’이나 ‘온라인 필기시험(16.4%)’을 진행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배너




사회

더보기
故 최숙현 법 국회 통과...‘직장 내 괴롭힘’ 과태료 최대 천만원
이용호 무소속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을 계기로 대표발의 했던 근로기준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종목의 유망주이자 국가대표 출신 선수였던 최 선수가 소속팀 지도자와 스태프 등으로부터 일상적이고 지속적인 폭력에 시달리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 현행 근기법상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조항이 시행된 지 2년여가 지났지만, 금지 조항만 있을 뿐 사용자가 직장 내 괴롭힘을 한 경우 이에 대한 처벌조항은 없었다. 특히 지난해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여전히 직장인의 절반 이상은 괴롭힘을 경험하고 있고 이들 가운데 60% 이상은 참거나 모른척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체육계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근로환경이나 직장 내에서도 여전히 직장 내 괴롭힘은 공공연하게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국민적 공분과 함께 제도개선 요구가 제기되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최숙현 5법’을 대표발의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통과에 이은 입법성과로, 추후 사용자 등이 직장 내 괴롭힘을 한 경우에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