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8.7℃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8.1℃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정세균 "현재 거리두기 단계 2주 연장…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

"4차 유행으로 번지는 기세와 팽팽히 맞서고 있는 형국"

URL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하고자 한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그대로 유지한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지난겨울에 시작된 3차 유행이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지 못하고 최근 8주 연속 300~400명대의 답답한 정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4차 유행으로 번지려는 코로나19 기세와 이를 억제하기 위한 방역 노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형국"이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밀리거나 물러선다면 어렵게 쌓아온 방역의 댐이 한꺼번에 무너지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도 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특히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고 그 확산세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직장, 병원, 어린이집,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야 정체국면을 타개할 수 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 중심으로 특단의 방역노력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하겠다. 외국인 노동자 밀집 사업장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진단검사를 실시한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결코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수칙 실천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