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0.6℃
  • 맑음강릉 6.3℃
  • 구름조금서울 1.9℃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5.7℃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정보


3분기 경제성장률 0.3%... 올해 4% 성장률 '암운(暗雲)'

URL복사

 

3분기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이 0.3% 성장에 그쳤다. 그나마 수출 증가로 달성된 수치다. 한국은행이 예상한 올해 4% 목표 성장률에 새까만 구름이 드리워졌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에 의하면 3분기 실질 GDP는 477조714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3%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안 좋았던 전년 3분기와 비교하면 4.0% 증가했지만 전년동기대비 GDP 성장률 2분기 6.0%와 비교해보면 떨어진 수치다.

 

한국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코로나19 사태로 작년 1분기 -1.3%, 2분기 -3.2%로 마이너스 성장한 뒤 다섯 분기 연속 반등했지만 올 1분기와 2분기 각 1.7%, 0.8%로 성장세 둔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분기 성장률에 대한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의 기여도는 각 -0.1% 포인트, -0.4% 포인트, -0.2% 포인트로 하락했다. 그만큼 소비와 투자가 3분기 성장률을 떨어뜨렸다. 수출이 아니었으면 3분기 0.3% 성장도 힘들었다. 석탄·석유제품, 기계·장비 등을 중심으로 1.5% 늘면서 GDP 성장을 이끌었다. 정부소비도 1.1% 증가했다. 순수출과 정부지출의 성장률 기여도는 각 0.8% , 0.2% 포인트였다.

 

민간소비는 음식숙박, 오락문화 등 서비스를 중심으로 -0.3% 감소했다. 직전 분기 3.6%보다 크게 줄어든 수치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 역시 각각 -2.3%, -3.0%씩 하락했다. 한은이 내건 올 4% 경제성장률은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될 위드코로나의 민간소비 회복 성패에 따라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