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1 (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9℃
  • 구름많음광주 -0.8℃
  • 맑음부산 3.0℃
  • 흐림고창 -3.2℃
  • 제주 2.3℃
  • 맑음강화 -6.1℃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2.0℃
  • 흐림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 확산세 '초비상'...확진자·위중증·사망자 모두 역대 최다

신규확진 5352명...국내 오미크론 확진자 3명 늘어 9명

URL복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서면서 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입원치료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수 및 사망자 수도 역대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5352명 늘어난 46만7907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 사망자는 70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809명(0.81%)다.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국내 발생 5327명, 해외 유입은 2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212명, 경기 1576명, 인천 322명으로 수도권에서만 42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은 부산 201명, 대구 89명, 광주 38명, 대전 126명, 울산 7명, 세종 8명, 강원 114명, 충북 56명, 충남 131명, 전북 65명, 전남 51명, 경북 87명, 경남 114명, 제주 21명이다.

 

한편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3명이 추가돼 누적 9명으로 늘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무료 공영주차장 방치차량 견인 가능"...송재호, 관련법 개정안 발의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간 방치된 차량으로 지자체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공공시설에도 장기방치차량을 강제로 견인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될 전망이다.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마다 증가하는 장기방치차량이 주차난, 민원, 쓰레기 등을 유발하고, 번호판이 없거나 위험 물질이 있는 등 위험한 상황도 있어 이를 지자체가 처리할 수 있도록 ‘도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0일 밝혔다. 현행법은 주차장에서 주차요금을 내지 않는 주차, 주차 외의 목적으로 이용, 주차구획 외의 곳에 주차하는 경우 등을 제한하며 이를 위반하는 경우 이동 명령 또는 강제 견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무료로 운영되는 공영주차장의 경우 누구나 시간제한 없이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고 주차 방법에 제한이 없어 공영주차장에서 자동차를 장기간 방치하더라도 관리자가 이동명령·견인 등의 조치를 할 수 없다, 이에 정당한 사유 없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간 이상 같은 주차구획에 고정하여 주차하는 경우를 주차행위 제한 사유로 규정해 무료 주차장에 장기간 방치하는 차량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송 의원의 설명이다. 송 의원은 “제주를 비롯한 지자체 무료 공영주차장 곳곳에 장기간 방치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