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9℃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사회


'대장동 뒷돈 의혹' 유한기, 유서 남기고 숨진 채 발견

URL복사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66·현 포천도시공사 사장)이 10일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유 전 본부장이 자택 인근인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단지 화단에 추락해 숨져 있는 것을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그의 가족들은 앞서 이날 오전 4시 10분께 유 전 본부장이 유서를 남기고 집을 나갔다며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2014년 8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48) 변호사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53) 회계사로부터 한강유역환경청 로비 명목으로 2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았지만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해왔다.

 

검찰은 전날 유 전 본부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이에 따라 유 전 본부장은 오는 14일 오전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로 된 상태였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