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1℃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4.8℃
  • 구름많음강화 12.0℃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사회


신규확진 3859명...위중증 54일 만에 500명대

URL복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00명에 육박했다. 특히 위중증 환자는 54일 만에 500명대로 내려왔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3859명 늘어난 69만6032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579명, 사망자는 23명 늘어 누적 6333명(치명률 0.91%)이다.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국내발생 3551명, 해외 유입이 308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711명, 경기 1351명, 인천 187명으로 수도권이 63.3%(2249명)다.

 

비수도권은 부산 109명, 대구 171명, 광주 237명, 대전 79명, 울산 17명, 세종 5명, 강원 73명, 충북 38명, 충남 93명, 전북 114명, 전남 161명, 경북 87명, 경남 106명, 제주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