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9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이슈


부산시, 연합뉴스와 엑스포 홍보협력 MOU

해외 79개국 94개 교류 뉴스 통신사에 배포할 계획

 

부산광역시가 연합뉴스와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협력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연합뉴스는 부산엑스포 관련 뉴스를 6개 외국어 기사로 제작해 해외 79개국 94개 교류 뉴스 통신사에 배포할 계획이다.

 

16일 부산시는 서울 종로구 소재 2030부산엑스포 유치지원단 대회의실에서 연합뉴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성기홍 연합뉴스 사장과 윤상직 2030부산엑스포유치위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연합뉴스는 국내외 미디어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부와 부산시, 민간의 엑스포 유치 활동을 기사·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홈페이지 내에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활동 기사를 모은 특집 페이지를 개설할 예정이다.

 

성기홍 사장은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3대 국제행사인 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위해 정부와 부산시, 재계의 유치 활동과 함께 국민적 호응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2030년 부산에서 세계인의 축제가 성대하게 열리고 우리나라 위상 역시 한 단계 도약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형준 시장은 “연합뉴스와의 협약은 2030부산엑스포 유치 당위성과 개최 역량을 국내외로 널리 알릴 수 있는 천금 같은 기회”라고 언급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독일 재외동포들, 현지에서 말레그룹 한국공장 폐쇄 규탄
독일에 있는 재외동포들이 말레그룹 한국공장 폐쇄 규탄을 위해 독일 현지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윤미향 의원의 제안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미향 의원실에 따르면, 독일 현지 시각 기준 지난 5일(금) 오전 11시 30분 슈투트가르트 말레그룹 본사 앞에서 열린 집회에는 한민족유럽연대‧프랑크푸르트 평화모임‧코리아협의회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12월, 독일계 자동차 부품회사 말레그룹은 현대기아차에 내연기관 공조 부품을 공급하는 2차 협력사인 자회사 말레베어공조(주)에 한국공장 폐쇄를 통보했다.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위치한 말레베어공조는 말레그룹이 100% 지분을 소유한 자회사로 현재 16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말레그룹은 한국공장 철수 이유로 매출 감소, 투자가치 저하 등을 제시했다. 그러나 말레베어공조 한국공장 노동자들은 본사의 일방적 폐쇄 통보에 크게 반발하며, 공장폐쇄 철회와 공장 정상화를 요구하고 나선 상황이다. 최근 노동조합 측은 한국공장 폐쇄 이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말레그룹 본사가 현대기아차에 부품 납품은 유지하면서, 한국공장의 부품 생산 물량을 중국과 인도공장으로 빼돌릴 것이라는 주장이다. 매출 감소와 투자 부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