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3℃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9.0℃
  • 맑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10.8℃
  • 맑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3.7℃
  • 맑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정보


서울시, 24일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 발령

예상 일 최저기온 영하 16~17도 예고돼

 

서울특별시가 설 연휴 마지막 날 강력한 한파가 예보됨에 따라 이날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한다고 24일 밝혔다. 동파 심각 단계는 4단계(관심, 주의, 경계, 심각) 동파예보 중 가장 높은 단계다.

 

서울시는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라 24~25일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이 될 것으로 보고 경계 단계를 발령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상 일 최저기온이 영하 16~17도로 더 낮아짐에 따라 대응을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동파 심각 단계에서는 동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서울시는 지난 겨울 동파 대책 기간 발생한 3621건 동파 중 411건이 재작년 12월26일(최저기온 영하 15.5도) 하루 만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돗물을 오래 사용하지 않는 외출·야간 시에는 가늘게 틀어 놓는 것으로 동파예방이 가능하다”며 “(일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이하이면 33초에 일회용 종이컵을 채울 정도의 양을 흘려줘야 효과적인 동파예방이 가능하다. 이를 수도 요금으로 환산하면 10시간 기준 약 130원 수준”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스쿨존 안전 강화 법안인 ‘동원이법’ 통과시켜야"
‘안전한 스쿨존 조성을 위한 정책 토론회’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지난해 12월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언북초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9살 이동원 군이 희생된 참사를 계기로 어린이를 보호하지 못하는 ‘어린이 보호구역’의 실태를 고발하고 어린이 안전 확보 및 보행환경 개선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태 의원이 지난달 27일 대표 발의한 스쿨존 안전 강화 법안(도로교통법·도로법 개정안), 일명 ‘동원이법’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동원이법은 ▶ 스쿨존 보도 설치 의무화 ▶ 방호 울타리 우선 설치 ▶ 교차로 무인 교통단속용 장비 설치 의무화 ▶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위원회 설치 등 어린이 보행권 보장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태 의원은 “적어도 스쿨존에서 만큼은 아이들이 안전히 집에 도착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우승국 한국교통연구원 교통안전방재연구센터장이 맡았고, 허억 가천대 행정학과 교수, 강수철 도로관리공단 본부장이 스쿨존 어린이 안전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정부 측에서는 조우종 경찰청 교통운영과장(총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