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5.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공연


'아우구스틴 하델리히' 첫 단독 공연...무반주 바이올린 리사이틀로 돌아온 젊은 거장

2023 '아람 로열 클래식 시리즈' 세 번째 무대 선보여
빼어난 기교와 시적인 감성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바이올리니스트

 

경기 고양문화재단이 '2023 아람 로열 클래식 시리즈' 세 번째 공연으로 이달 28일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아우구스틴 하델리히 바이올린 리사이틀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2017년 서울시립교향악단 협연으로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솔로 무대이다.

 

30대 남성 바이올리니스트 중 최고의 실력자로 손꼽히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아우구스틴 하델리히는 뉴욕타임지에서 “극적인 감각과 깊고 아름다운 톤을 가진 바이올리니스트”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특유의 시적인 감성과 깔끔한 테크닉으로 정평이 나 있는 그는 뉴욕 필, LA 필, 런던 필하모닉, 베를린 필 등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의 러브콜을 받아 협연 무대에 서고 있는 만큼 가장 인기있는 바이올리니스트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7년 서울시향 협연 무대에서 처음 관객들을 만났다. 그는 당시 버르토크 바이올린 협주곡 2번을 연주하여 기립박수를 받았으며 2022년 두 번째 내한 시에는 서울시향의 ‘올해의 음악가’로 활동하며 클래식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번 공연은 최근 눈부시게 부상한 비르투오소 바이올리니스트 하델리히의 정교하고 섬세한 기교를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바흐부터 브람스, 버르토크, 아데스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유한 하델리히가 국내 관객들을 위해 준비한 이번 무대에서는 바이올린의 성서라고도 불리는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와 파르티타’ 중 파트리타 2번과 3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 연주는 최근 같은 레퍼토리로 바로크 활을 사용하여 녹음한 음반이 호평을 얻은 만큼 더욱 기대가 크다. 또한 바흐를 오마주한 이자이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 중 소나타 2번, 콜러리지 테일러 퍼킨슨의 ‘Blue/s Forms' 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선보인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매년 세계적인 예술가들을 만나볼 수 있는 고양문화재단 기획공연 프로그램 '아람 로열 클래식' 시리즈는 하반기에도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젊은 마에스트로 클라우스 메켈레가 이끄는 오슬로 필하모닉과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협연이 오는 10월28일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12월13일에는 그라모폰 역대 최고의 바흐 음반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는 비킹구르 올라프손의 피아노 리사이틀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