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8℃
  • 맑음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3℃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2.8℃
  • 광주 2.4℃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2.7℃
  • 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2.5℃
  • 흐림경주시 2.3℃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사회


외국 여행, 가장 위험한 국가는 어디?

▲최근 5년간 사건ㆍ사고 최다 발생국은 중국>미국>베트남>필리핀
▲살인은 미국, 강도는 필리핀, 절도는 스페인, 강간 및 강제추행은 중국, 사기는 중국
▲2022년, 2021년 대비 사건ㆍ사고 발생 5천여건 급증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되었던 국외여행 수요가 다시 급증하면서, 외국 여행에서 발생한 사건ㆍ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외교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8~2023년 상반기)간 국외에서 사건ㆍ사고를 당한 우리 국민은 총 63,798명으로, 매년 1만 명이 넘는 우리 국민이 사건ㆍ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외국 여행이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2022년은 2021년에 비해 사건ㆍ사고 수가 4,825건(74.2%)이나 급증했다. 이 중에서도 강도사건은 2배, 절도사건은 5배가 넘게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7천 건이 넘는 사건ㆍ사고가 발생해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황 의원은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각 범죄유형별 위험 국가를 분류했다. 사고 유형별 최다 발생 국가는, ▲살인(미국), ▲강도(필리핀), ▲절도(스페인), ▲강간 및 강제추행(중국), ▲납치 감금(중국), ▲폭행상해(베트남), ▲사기(중국), ▲안전사고 사망(태국), ▲교통사고(베트남), ▲행방불명(미국), ▲기타 범죄(중국) 등이며, 중국이 총 4개 범죄유형에서 최다발생국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황희 의원은“코로나가 종식되고 국제교류가 활발해진 것에 비례해, 사건ㆍ사고에 노출되는 국민의 수도 급증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 사건ㆍ사고 수가 이미 7천여건에 달해, 연말까지 더 많은 사건ㆍ사고가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며,“여행 경험이 즐거운 추억이 되려면, 무엇보다도 안전한 귀국이 전제되어야 한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피해 회복을 위한 국제 협력구조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