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31.2℃
  • 맑음대구 32.5℃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31.6℃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8.9℃
  • 흐림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28.5℃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새해에는 무작정 걸어보자…책 '걸을 껄? 죽을 때 후회했다!' 출간

URL복사

 

걷기는 하나의 사유방식이다. 뛰지 않고 균형을 잡고 천천히 움직이는 박자 속에서 많은 철학자는 자신의 생각을 정리했다. 대표적인 '걷기의 철학자'로 칸트와 루소가 있다.

 

최근 출간된 책 '걸을 껄? 죽을 때 후회했다!'의 저자 역시 걷기의 철학자다. 대한걷기연맹의 걷기 교육 이사로 자신이 걷기를 시작한 이유에서부터 걸으면서 느끼고, 듣고, 배운 것들을 책을 담았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 극복과 종식을 염원하며 강원도 원주에서부터 서울 광화문까지 150km를 걸었고, 남북 평화를 염원하며 DMZ 평화의길 526km, 1,340리를 12박 13일에 걸쳐 걸었던 걷기의 달인이다.

 

저자는 인사말에서 "걷기 교육 현장에서 일어나고 벌어지는 일들과 이야기들을 그저 순수한 마음으로 담았다"고 적고 있다. 걷기를 통해서 무언가를 생각하고 깨달았다면 칸트와 루소같은 철학자와 다를 바가 없다.

 

이책은 제대로 걷는 방법을 소개하는 실용서 역할도 한다. 그냥 걷는 것이 아닌 '바르게' 걷는 방법을 제시하면서 '걷기'라는 행위 자체에도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