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19.4℃
  • 황사서울 15.2℃
  • 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2.9℃
  • 흐림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18.8℃
  • 흐림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6.3℃
  • 맑음강화 15.7℃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6.9℃
  • 흐림강진군 22.0℃
  • 구름조금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회


젊어지는 대기업 임원… 5명중 1명은 ‘40대’

URL복사

 

대기업 임원의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여전히 ‘50대 임원’이 대부분(73.3%)을 차지하고 있으나 40대 임원도 21.6%로 5명중 1명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14일 시가총액 상위 30개사의 2020년 사업보고서(2020.12.31기준)에 공개된 등기/미등기 임원 총 3,119명의 연령과 학력 등을 분석해 발표했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이들 대기업 임원의 평균 연령은 만 53세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만50~54세’의 대기업 임원이 45.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만55~59세’도 28.3%에 달해 전체 조사 대상 임원 중 73.3%가 5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만 45~49세’가 18.4%, ‘만60~64세’가 4.5%, ‘만40~44세’가 3.2% ‘만40세 미만’이 0.3% 순으로 분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50대(73.3%)에 이어 40대 임원이 21.6%로 많았고 이어 60대(4.8%), 30대(0.3%) 순으로 많았다. 대기업 임원 중 30대의 임원은 총 8명으로 조사됐는데, 이들은 네이버, 셀트리온, LG생활건강, SK텔레콤 등의 기업에 재직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 특히 대기업 임원 중 40대의 임원 비율이 21.6%로 5명중 1명이상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40대 임원 비율은 지난해 동일조사(18.6%)에 비해서도 3.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기업 임원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50대 임원 비율(73.3%)은 지난해 동일조사(75.8%) 대비 2.5%포인트 감소했고, 60대이상 임원 비율(4.8%)도 지난해 동일조사(5.5%) 대비 0.7%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임원 중에는 ‘해외’에서 학위를 취득한 유학파가 많았다. 대기업 임원의 ‘최종학력’을 조사한 결과, 4명중 약 1명에 이르는 24.3%가 ‘해외’에서 학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학 중에서 대기업 임원을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학교’로 14.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세대(9.3%) △고려대(8.5%) △카이스트(8.3%) △성균관대(6.8%) △한양대(6.5%) △부산대(4.1%) △인하대(3.5%) △서강대(3.5%) △경북대(3.3%)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기업 여성 임원의 비율은 5.9%에 그쳤다. 지난해 동일조사 결과(4.4%) 대비 소폭 증가한 수준이나, 여전히 대기업 임원 중 대부분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인천시, 확진자 동선 데이터 공동활용 위한 MOU 체결
경기도가 인천광역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해당 앱에서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협력하는 첫 사례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과 박재연 인천광역시 정책기획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 내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표준 마련 ▲표준화된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공유 ▲협약기관에서 운영하는 방역 서비스의 확대와 데이터 활용 상호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두 기관은 우선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서비스에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전체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도권 주민 누구나 앱을 이용해서 위험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23일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서비스를 정식 시작한 후 사용자들이 요구한 사항을 반영해 동선 확인 지도를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