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맑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0.7℃
  • 황사서울 16.8℃
  • 황사대전 19.7℃
  • 황사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3.2℃
  • 황사광주 18.5℃
  • 흐림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10명 중 9명 "주 4일제 찬성"...가장 쉬고 싶은날은 ‘수요일’

URL복사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회적 분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탄력 근무제가 활발해지면서 ‘주4일제’에 대한 직장인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164명을 대상으로 ‘주4일제 근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해 30일 발표했다.

 

먼저 주4일제 시행에 대한 우려는 없는지 조사했다. 설문 참여자들에게 ‘주4일제 시행에 찬성하는지’ 질문한 결과, 88.3%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복수응답),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생겨서(50.1%), △개인적인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간이 생겨서(은행, 병원 등) (46.2%), △업무 스트레스를 겪지 않아도 돼서(25.0%), △교통비/점심값 등 돈을 절약할 수 있어서(21.3%) 등이 꼽혔다. 주4일제가 시행된다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복수응답)로는 △취미 생활 시작(44.5%), △쇼핑/운동 등 개인시간(35.5%), △아무 생각 없이 쉬기(30.7%) 등이 있었다.

 

주4일제 시행 시 직장인들이 가장 쉬고 싶어 하는 날은 ‘수요일’로 꼽혔다. 37.2%의 직장인이 가장 쉬고 싶은 요일로 수요일을 선택했고, 이어 △금요일(35.7%), △월요일(25.2%), △목요일(1.4%), △화요일(0.6%) 순으로 나타났다. 한 주의 중간을 쉬어 갈 수 있는 ‘수요일’과 바짝 일하고 마음 편히 쉴 수 있는 ‘금요일’이 직장인들이 원하는 휴무일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한편, 주4일제를 지키기 위해 야근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비슷했다. 54.3%의 응답자는 '주4일제 근무를 위해 야근을 해도 괜찮다'고 답했고, 나머지 응답자인 45.7%는 '야근을 해야 한다면 주4일제 근무를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 직장인들은(*복수응답) ‘급여 감소’에 대한 염려가 가장 컸다. △급여가 삭감될 것 같아서(73.5%), △업무 과부화가 걸릴 것 같아서(32.4%), △야근이나 주말 출근을 하게 될 것 같아서(25.0%) 등의 이유로 주4일제에 대한 우려의 시

선을 전했다.

 

주4일제를 염원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반면, 실제 시행될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4일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직장인 3명 중 1명이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를 꼽았기 때문이다. 31.1%의 직장인이 주4일제가 시행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답했고, 이어 △3년 이내(23.9%), △5년 이내(19.2%), △10년 이내(15.8%), △1년 이내(10.0%)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회사 생활에 만족하기 위한 요소로 '높은 연봉(37.6%)' 보다는 '정시 퇴근(69.9%)'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회사 생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인지 물은 결과(*복수응답), △정시 퇴근(69.9%), △복지 수준(53.9%), △좋은 상사나 팀, 구성원을 만나는 것(51.8%), △높은 연봉(37.6%) 순으로 꼽았다.

 

이 외에도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는 것(17.1%), △나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업무를 맡는 것(13.1%), △회사의 위치(13.1%) 등을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인천시, 확진자 동선 데이터 공동활용 위한 MOU 체결
경기도가 인천광역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해당 앱에서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협력하는 첫 사례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과 박재연 인천광역시 정책기획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 내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표준 마련 ▲표준화된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공유 ▲협약기관에서 운영하는 방역 서비스의 확대와 데이터 활용 상호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두 기관은 우선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서비스에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전체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도권 주민 누구나 앱을 이용해서 위험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23일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서비스를 정식 시작한 후 사용자들이 요구한 사항을 반영해 동선 확인 지도를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