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8℃
  • 흐림강릉 19.3℃
  • 맑음서울 23.4℃
  • 맑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0.0℃
  • 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1℃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23.0℃
  • 흐림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2.2℃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압류한 보험채권 만기 시 3년 이내 추심해야

URL복사

앞으로 압류한 보험채권이 만기 되는 경우 3년 이내 추심해야 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권익위)는 보험료반환청구권은 행사 기간인 3년이 경과되면 소멸하므로 국세 체납세액의 징수권 소멸시효를 보험채권 만기일로부터 3년이 지난 때부터 진행하도록 과세관청에 시정권고 했다.

 

앞서 과세관청은 ㄱ씨가 국세를 체납하자 ㄱ씨의 만기환급형 보험채권을 압류했다. ㄱ씨의 보험은 보험료가 모두 납입돼 2015년 7월에 만기됐는데 ,과세관청은 만기 후 5년이 지난 2020년 9월에서야 보험료만기환급금을 추심하고 압류를 해제했다.

 

국세징수권 소멸시효는 통상 5년이 경과하면 납부의무가 소멸되지만, 압류하는 경우 시효 진행이 중단되고 압류해제 후 그 해제일의 다음날로부터 소멸시효 5년이 새롭게 다시 진행된다.

 

ㄱ씨는 압류한 보험채권이 만기된 때 즉시 추심이 가능했는데도 정당한 사유 없이 5년이 지나 추심해 국세 체납세액의 징수권 소멸시효 이익을 침해했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신청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ㄱ씨의 국세체납에 대한 소멸시효 기산일은 압류해제 다음 날이 아니라 보험만기 후 3년이 지난 날로 정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고, 과세관청은 국민권익위의 시정권고를 받아들여 소멸시효 기산일을 정정했다.

 

국민권익위 안준호 고충처리국장은 “압류를 장기방치하면 체납자의 경제적 재기가 어려워진다”며 “억울하게 추심이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최혜영 의원 "광주 붕괴사고 트라우마, 국가 차원의 치료 지원을"
광주시 철거건물 붕괴 참사 이후 트라우마를 겪는 피해자의 심리치료지원을 위해 국가 차원의 '국가트라우마센터'가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국가트라우마센터가 광주시와 함께 재난 심리지원 대응팀을 구성해 피해자 심리안정을 위한 재난 정신건강 서비스 제공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지난 9일 광주광역시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건물 붕괴 사고로 9명의 사망자를 포함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해 사고의 피해자와 유가족 뿐 아니라 이를 지켜본 일반 광주시민의 고통이 매우 클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철거 건물 붕괴사고로 인한 심리적 충격을 완화하고 일상의 회복을 돕기 위해 피해 유가족, 생존자, 현장 목격자, 일반시민 등을 대상으로 심리지원을 실시하기로 했지만, 일상생활 중에 갑자기 발생한 건물 붕괴사고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점을 고려할 때 광역시 차원이 아닌 국가차원의 트라우마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는 것이 최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 과거 재난에 따른 피해자 회복 서비스를 국가가 지원한 사례는 다양하다. 국가트라우마센터가 최 의원에게 제출한 ‘재난에 따른 피해자 회복 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