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7 (토)

  • 맑음동두천 28.6℃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9.3℃
  • 구름조금제주 27.5℃
  • 맑음강화 28.4℃
  • 흐림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6℃
  • 흐림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3명 중 1명 이상 "나는 퇴준생"...취업 하자마자 이직 준비

URL복사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취업 하자마자 이직을 준비하는 ‘퇴준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퇴준생’은 ‘퇴사’와 ‘취업 준비생’을 조합한 신조어다. 

 

18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47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취업 하자마자 이직을 준비하는 퇴준생인지 질문한 결과 응답자 37.5%가 맞다고 답했다.

 

이들이 이직을 준비하는 이유는 급여 불만족과 급하게 취업을 결정한 이유가 가장 컸다. 퇴준생이 된 이유(*복수응답)를 묻자 ‘급여 조건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40.3%)’, ‘급한 마음에 취업한 곳이어서(39.9%)’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하고 싶었던 업무가 아니어서(35.9%)’, ‘회사 복지가 거의 없어서(22.9%)’, ‘직장 내 상사/동료와 관계가 좋지 않아서(10.5%)’ 등이 뒤따랐다.

 

‘퇴준생’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난이 지속되다 보니 급여 조건 등 원하는 근무 환경이 아니어도 우선 입사를 결정하고 이직을 준비하고 있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