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26.3℃
  • 맑음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7.9℃
  • 흐림제주 26.5℃
  • 맑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사회


인턴자리도 하늘의 별 따기...“지금은 금턴시대”

URL복사

 

요즘 취준생들 사이에서 인턴은 ‘금턴’으로 통한다. ‘금턴’은 인턴 기회가 ‘금(金)’보다 귀하다는 뜻으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청년들의 애환이 담긴 신조어다. 취준생 10명 중 9명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업난이 지속되고 있는 현재를 ‘금턴시대’라고 생각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3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취준생 92%가 ‘금턴’이라는 신조어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공감한 이유는(*복수응답) ‘인턴 공고가 있어도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59.8%)’, ‘인턴 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서(57.0%)’, ‘취업 시장의 어려운 현실을 잘 반영해준 말 같아서(22.9%)’, ‘업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없어서(21.7%)’ 등이었다.

 

다음으로 ‘인턴을 지원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을 물었다. 그 결과(*복수응답), ‘정규직 전환 여부(58.9%)’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회사의 복지(47.7%)’, ‘담당 업무 내용(34.7%)’, ‘급여(25.6%)’, ‘회사 위치(21.8%)’ 등이 뒤따랐다.

 

반면, 취준생 10명 중 8명은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적은 체험형 단기 인턴에 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단기 인턴’ 관련 물음에 응답자 80.1%가 ‘체험형 단기 인턴에 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단기로 진행되는 체험형 인턴에 지원하고 싶은 이유는(*복수응답) ‘직무 경험을 쌓기 위해서’가 77.9%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취업에 있어 꼭 필요한 스펙이라고 생각돼서(36.4%)’, ‘직무를 미리 파악하고 탐색해보기 위해서(28.4%)’ 등이 있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하천·계곡 불법 근절’ 끝까지 간다
청정계곡 도민환원에 앞장서온 민선7기 경기도가 현재까지 계곡·하천 불법시설물 99.7%에 대한 철거를 완료하는 성과를 거둔 가운데, 앞으로 하천 불법행위의 완전 근절과 지속가능한 청정계곡 유지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22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갖고 ‘청정계곡 도민환원 추진성과 및 불법행위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이성훈 국장은 “하천 불법행위는 매년 반복되는 단속에도 단속인력 부족, 낮은 벌금 등으로 수십 년간 지속돼 수질오염, 하천범람, 바가지요금 등 불편과 안전위협의 큰 원인이었다”며 “이에 경기도가 청정계곡 도민환원 사업에 총력을 기울이며 전국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둬왔다”고 밝혔다. 실제로 도는 ‘깨끗한 하천·계곡을 도민들에게 돌려드리자’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현재까지 25개 시군 234개 하천·계곡에서 1,601개 업소의 불법시설물 1만1,727개를 적발, 이중 1,578개 업소 1만1,693개를 철거하며 99.7%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도의 하천불법시설물 철거는 행정대집행 등의 강제철거를 지양하고, 현장방문과 간담회 등 지속적인 이해와 설득을 통해 자진철거를 유도했다는데 의의가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