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9.8℃
  • 맑음강릉 12.3℃
  • 구름조금서울 11.8℃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6.1℃
  • 구름많음고창 9.9℃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정치


이집트 동포와 간담회 가진 박 의장 “사람 발길 닿는 곳곳에 한인 있어 든든”

URL복사

 

이집트를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10일(현지시간) 저녁 카이로에서 한인 동포들을 만나 “한국인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이집트에 뿌리를 내리고 주류사회에 진입하는 여러분들의 모습이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박 의장은 이날 저녁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포시즌스 호텔에서 가진 동포·경제인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에서 “중국속담에 바닷물이 닿는 곳에 화교가 있다는 말이 있는데, 사람 발길이 닿는 곳에 한인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대한민국 국민이 세계 곳곳에 정착해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든든한 모습을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집트 알시시 대통령을 만나 ‘세일즈 외교’를 펼친 박 의장은 “의장 방문을 의례적인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철저하게 실질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실질적인 열매를 딸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알시시 대통령에게) 굵직한 사업에 왜 한국기업이 선정되어야 하는지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진영 전 한인회장은 “한국과 이집트 간 협력관계 등에 대해 알시시 대통령이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의장님과 면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 강화 필요성에) 더 확신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 말로 이번 순방에 의미를 부여했다.

 

박 의장은 “알시시 대통령도 한국이 짧은 기간 동안 놀랄 만큼 성장을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양국 간의 협력을 더 강화하자는 얘기가 있었다. 한국과의 협력이 꼭 필요한 4-5가지 사업에 대해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대통령 면담 시 하나피 알리 기발리 하원의장을 만나 우리 교민들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수에즈 운하를 방문해 오사마 무니르 라비 수에즈 운하청장에게 조선소 건설 관련 우리기업의 진출을 당부한 일정도 덧붙였다.

 

동포 대표들은 한-이집트 간 교역, 이집트의 통관절차 지연, 직항노선 개설, 한국학교 운영상 어려움 등의 애로사항을 건의했으며, 박 의장은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과 함께 이를 경청했다.

 

유기홍 의원은 “19년 전 이만섭 의장님도 못한 대통령 면담을 박 의장님께서 하셨다”며 대한민국 국력이 많이 신장된 것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국력이 증가하면 그 자부심과 혜택이 해외동포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말로 동포 대표들을 격려했다.

 

최춘식 의원도 “국내에서도 고향을 떠나면 힘든데 해외에서 정착하고 사시는 것이 참 대단한 일”이라며 “이집트가 세계적인 정치, 경제, 군사적 요충지인데 여러분들이 역할을 잘 하고 계시고, 앞으로도 더 큰 발전 있을 것”이라고 교민사회를 응원했다.

 

박 의장은 “동포 여러분들이 내가 이 사회에 뿌리 내리고 주류로서 활동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다음에 왔을 때는여러분들이 더 좋은 위치에 계시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