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01 (월)

  • -동두천 18.8℃
  • -강릉 18.1℃
  • 맑음서울 19.4℃
  • 박무대전 17.5℃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9℃
  • 박무광주 17.8℃
  • 맑음부산 19.9℃
  • -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0.8℃
  • -강화 17.8℃
  • -보은 18.4℃
  • -금산 16.7℃
  • -강진군 19.2℃
  • -경주시 18.5℃
  • -거제 18.5℃

정보

도로교통공단, 어린이 바퀴달린 탈 것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자료 배포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과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최근 어린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바퀴달린 운동화(대표상품명 힐리스)’로 인한 안전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사고예방을 위한 행동수칙을 제작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바퀴달린 운동화는 운동화 뒤꿈치의 바퀴를 이용해 걷기와 타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 많은 인기가 있었으나, 관련 사고가 잇따르면서 2000년대 초반 이후 시장에서 자취를 감췄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10여년 만에 다시 부활해 2016년 말부터 인기가 상승하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안전사고 또한 계속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을 통해 접수된 사고만 해도 21건에 이르며, 뇌진탕·안면부상·골절 등 심각한 사고도 포함돼 있다.

 

이번에 국민안전처와 도로교통공단에서 배포하는 행동수칙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헬멧을 비롯해 손목·무릎·팔꿈치 보호대 등 기본적인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둘째, 학교·대형마트·백화점 등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장소나 골목길, 주차장 입구, 내리막길 등 사고 위험성이 높은 장소에서는 이용을 자제한다.

 

무엇보다 바퀴달린 운동화 이용 중에 휴대전화나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이번 발표한 행동수칙은 어린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그림으로 제작되었으며, 유치원·학교 등 어린이가 주로 이용하는 시설에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학부모들이 많이 이용하는 재난안전교육포털, 어린이 안전넷 등 인터넷사이트 등에도 게시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 박길수 교육본부장은 우리나라 미래의 기둥이 될 어린이들이 사고 없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분야에 대한 행동수칙을 계속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국민들이 어린이 안전사고 심각성을 인지해 사고를 예방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