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3 (화)

  • -동두천 22.1℃
  • -강릉 23.6℃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2.9℃
  • -고창 25.0℃
  • 흐림제주 25.3℃
  • -강화 18.2℃
  • -보은 26.4℃
  • -금산 25.0℃
  • -강진군 23.6℃
  • -경주시 28.3℃
  • -거제 24.4℃

이슈

“X발 경찰들 X같네 진짜” 청소년에 욕먹는 경찰, 땅에 떨어진 공권력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교생 A(17)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A군은 전날 새벽 오산시의 한 공원에서 소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에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테이저건을 이용해 A군을 검거했다.

 

21일 새벽 경기 오산시 한 공원에서 청소년들이 술을 마시고 싸운다는 신고 4건을 받고 오산중앙파출소 경찰 4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현장에는 A군을 포함한 20여 명의 청소년들이 소란스레 놀고 있었다. 경찰은 소란스럽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귀가하라고 알렸으나, 이 과정에서 A군이 욕설을 내뱉으며 경찰의 멱살을 잡고 폭행했다.

 

경찰의 제지에도 A군은 격렬하게 반항했고 옆에 있던 다른 청소년들도 A군을 제지하는 경찰에 달려들어 제지를 방해하거나 뒤에서 경찰들을 향해 욕을 했다. 이 과정에서 A군의 반항에 한 경찰의 안경이 바닥에 떨어져 파손되기도 했다.

 

해당 사건 이후 A군 학부모는 학생1명 제압하려고 경찰 4명이 달라붙어 테이저건을 쏘며 제압한 것은 과잉진압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에 화성동부경찰서는 당시 현장에서 경찰이 모두 집으로 귀가를 설득했으나 학생들이 욕설을 하고 경찰을 밀치는 등 불가피한 상황으로 제압의 필요성이 있어 테이저건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사건 보도 이후 시민들은 경찰의 공권력이 바닥에 추락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한 네티즌은 공권력을 우습게 보는 것도 적폐입니다. 덩치도 성인만한 열댓명은 되는 애들이 경찰관 멱살 잡는 걸 보니, 자칫했으면 경찰이 다칠 수 있었을 것 같네요. 주취폭력을 비롯해 공무집행방해와 경찰 폭행은 단호하게 대처하는게 맞다고 봅니다라며 경찰의 대처가 적절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경찰 권한이 너무 없어요. 일단 저렇게 잘못을 하고도 공권력에 저항하면 아주 조져버려야합니다. 인권이요? 인권찾다가 더 큰 사고 납니다. 우리나라 경찰이 기강이 헤이한 것도 있지만, 주어진 권한은 없고, 규정은 복잡하고, 범죄자는 그걸 이용하고 하니까 점점 소극적인겁니다. 준법시민은 보호받고 범법자는 조진다! 이거 하나만 뇌리에 콱 박히면 좋겠습니다. 그게 안되니까 길거리에 저런 양아치새끼들이 넘치는겁니다. 그리고, 청소년이니까 봐주자구요? 청소년 투표권을 말하는 나라입니다. 고등학생 정도면 성인과 거의 동등한 판단력을 가집니다. 좋은 것만 취하고 불편한건 싫고? 저런놈들이 커서 동네양아치, 건달, 꼬장부리는 사회 쓰레기가 되는겁니다. 갱생의 기회는 처벌받은 후에 주어져야죠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