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알바생 10명 중 4명, 업무 외 부당지시 받아...‘근무시간 외 강제근로 싫어요’

직장인도 마찬가지, 우리사회 고질적 병폐를 들어낼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을 강구할 때

알바생 10명 중 4명은 정해진 아르바이트 업무 외 부당한 업무지시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당 업무지시 유형으로는 강제근로와 사적인 심부름이 가장 많았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 알바생 2,601명을 대상으로 ‘부당업무지시에 대한 알바생의 생각은’ 설문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알바생 45.4%가 부당 업무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부당 업무지시 유형은 ‘근무시간 외 업무지시 등 강제근로(38.5%)’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사적인 심부름(37.3%) ▲기타(13.6%) ▲회식강요(5.3%) ▲특정시간 내 무리한 배달(4.5%) ▲동호회 등 특정단체 가입 및 활동강요(0.8%) 등 순이다.

알바생 거의 대부분은 부당 업무지시를 받고도 이를 거절하지 못한 채 지시를 따르고 있었다. 부당 업무지시를 받은 뒤 이를 수행했다는 알바생이 무려 97%에 달했다. 이들은 부당 업무지시임을 인지하면서도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었던 가장 큰 이유로 ‘업무의 연장이라 생각해서(31.2%)’라고 답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사업장에서 잘릴까 두려워서(24.9%) ▲다른 곳도 마찬가지라는 생각 때문에(14.3%) ▲내가 거절하면 다른 알바생에게 돌아가기 때문에(13.5%) ▲기타(10.7%) ▲그만큼의 보상이 따라와서(5.3%) 등이 뒤를 이었다.

부당 업무지시에 대한 직간접적인 경험이 있는 알바생의 대다수는 부당 업무지시에 대한 고민해결 방법으로 ‘친구에게 털어놓는 방법(38.9%)’이나 ‘속으로 삭히는 방법(36.1%)’을 택했다. 외에는 ▲고용주에게 직접 이야기한다(8.9%) ▲부모님께 이야기한다(7.2%) ▲기타(5.9) ▲관계기관에 신고한다(3%)등의 답변이 있었다.

알바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이지만, 이 같은 문제는 직장생활에서도 나타난다. 오히려 더 심각한 문제점도 많다. 업무시간 외 근로가 근태의 기준이 되는 슬픈 현실, 우리사회의 고질적인 병폐를 들어낼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할 때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