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1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보

수익자부담경비 ‘천만원’ 이상 초중고 전국에 23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사립학교 학부모 부담경비 현황에 따르면 2016년 학부모가 부담한 수익자 부담경비가 천만원 이상인 학교가 23개로 나타났다.

 

지난해 학부모 부담 경비가 가장 많았던 학교는 강원도 횡성 민족사관고로 2490만원이었고, 다음으로 청심국제고 1660만원, 청심국제중 1634만원, 하나고 1393만원, 명덕외고 1343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부담경비는 입학금, 수업료, 방과후학교 활동비, 현장체험학습비, 급식비, 교복비 등 학부모가 부담하는 경비다.

 

경복초(1275만원)는 올해 4년제 대학 평균 등록금(669만원)의 두배 수준으로 초등학교 중 학부모 부담 경비가 가장 많았으며, 우촌초(1203만원), 영훈초(1137만원), 계성초(161만원), 홍익대사범대부속초(147만원), 예일초(115만원)으로 모두 6곳이었다.

 

학부모부담 경비가 높은 학교는 대부분 자사고, 외고, 국제고 등으로 학생들의 대입 지원 등을 위한 교내 동아리 활동 등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비교과 활동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 중요해지면서 풍부한 자금으로 동아리 활동 등에 투자하는 학교의 학생이 대입에서 유리할 수밖에 없다면서 부모의 재력이 받쳐주는 학생은 그렇지 못한 학생보다 대입 출발점부터 앞서 나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