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4.2℃
  • 서울 2.8℃
  • 대전 5.3℃
  • 대구 6.9℃
  • 구름많음울산 6.8℃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5.1℃
  • 맑음제주 10.4℃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3.6℃
  • 맑음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KDI “청년들의 中企 회피 이유…첫 직장이 향후 10년에 영향”


첫 일자리 임금’이 향후 10년 이상 노동시장의 임금과 성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청년들이 중소기업에 취직하는 것을 기피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노동시장의 전반적인 유연성과 안전성을 강화하는 구조적 차원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청년기 일자리 특성의 장기효과와 청년고용대책에 관한 시사점(한요셉 인적자원정책연구부 연구위원)’에 따르면 ‘첫 일자리 임금’은 이후 10년 이상 노동시장 성과(임금과 고용)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


예를 들어 전문대를 졸업한 남성의 경우 첫 일자리에서 받았던 임금이 평균보다 10% 높을 경우, 경력 1~2년차의 임금은 약 4.5% 높고, 경력 11년차 이상에서도 약 3,8% 높았다.


‘첫 일자리 임금’의 영향은 대졸자에게서 더 크게 나타났다.


4년제 대졸 남성은 첫 일자리 임금이 평균보다 10% 높은 경우 경력 1~2년차의 임금은 평균보다 4.6% 정도, 경력 9~10년차는 4.4% 정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뿐만 아니라 ‘첫 일자리 임금’은 향후 고용 확률에도 영향을 미쳤는데, 전문대졸 남성의 경우 첫 일자리에서 받던 임금이 평균보다 10% 높으면 고용확률이 경력 1~2년차에 1.6%p 높았고, 경력 11년차 이상에서도 약 1.2%p 높았다.


첫 직장의 규모도 향후 임금 수준에 영향을 미쳤다.


고졸 남성의 첫 직장의 종사자 수가 100명 이상인 경우 100명 이하인 사업장보다 평균 임금을 경력 1~2년차 일 때 11% 정도 더 받았고, 9~10년차일 때도 9% 정도 더 많았다.


고용형태도 영향이 있었다.


4년제 대졸 남성이 첫 직장에서 상용직으로 일했다면 1~2년차 때 임금은 임시·일용직보다 14% 정도 많았고, 9~10년차 때는 15% 정도 더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KDI는 “이는 청년들이 좋은 첫 일자리를 얻기 위해 노동시장에 정착하지 못한 채 취업준비에 상당한 시가늘 투자하게 만드는 원인”이라며 “경력 초기의 불운이 지나치게 오랫동안 지속되는 일을 막으려면 궁극적으로는 노동시장의 전반적인 유연성과 안전성을 강화하는 구조적 차원의 조정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노동시장 구조개혁이 당장 이뤄지더라도 성과가 가시화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경력 초기 일자리 특성에 따라 생애소득 격차를 줄이는 정부의 개입이 한시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근로에 대한 지원금은 필료하지만 취업지원 시 일자리의 질적 측면을 함께 감안하는 형태가 바람직하다”면서 “중소기업 근로자의 소득을 지원함에 있어 일자리의 근속을 지나치게 강조할 경우 청년기에 자신의 적합한 직장을 찾아나가는 경력 형성의 과정을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