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3.8℃
  • -강릉 22.9℃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4.9℃
  • -고창 21.0℃
  • 맑음제주 22.4℃
  • -강화 18.3℃
  • -보은 22.9℃
  • -금산 22.7℃
  • -강진군 24.4℃
  • -경주시 23.5℃
  • -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영국, 13세 이하 SNS 제한 움직임에...“우리나라도 필요” 목소리 나와

규제 찬성 이유는 ‘SNS 중독 방지할 수 있어서’


영국 정부가 13세 이하 청소년의 SNS 사용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7명가량은 우리나라도 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35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6.6%가 ‘청소년의 SNS 사용시간에 제한을 두는 것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이들의 절반가량은 SNS 사용에 적당한 나이로 ‘19세 이상(47.6%)’을 꼽았다. 이어 청소년들의 SNS 사용에 적당한 시간은 ‘30분 이상~1시간(49.9%)’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SNS 사용시간 규제에 찬성하는 이유는 ‘SNS 중독을 방지할 수 있어서(35%)’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미숙한 나이에 SNS상의 잘못된 정보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32.8%) ▲음란폭력 등 유해성 게시물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상황을 줄일 수 있어서(23.7%) ▲SNS가 정신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서(8%) 순이었다. 

한편 SNS 사용시간 제한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47.2%가 ‘SNS에서 얻는 정보와 장점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외에는 ▲SNS가 이미 또래 집단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서(34.7%)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하는 등 사용 시간제한이 의미가 없어질 것 같아서(15.9%) ▲청소년의 반대가 거셀 것 같아서(2.3%)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